군포 > 생활·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탁물 건조기 화재 각별 주의
최근 5년간 경기도내 건조기 화재사고는 90여건
 
이수리 기자   기사입력  2021/01/13 [09:01]

최근 5년간 경기도내 세탁물 건조기로 인한 화재사고는 90여건이나 발생했다.

 

실제 지난 1월 11일 새벽 군포시 산본 상업중심지역의 한 건물 피부(마사지)관리업체에서 사용 중인 건조기 내부 세탁물에서 시작된 불로 탕비실 일부가 소실되었고, 작년 2020년 8월에는 군포시 소재 아파트에서도 건조기 내 침구류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두 화재의 원인을 추정해보면 세탁물에 남은 잔여 오일류가 건조기 내에서 고온의 열기로도 축열되고 휘발성의 기체 등은 점화원 없이 발화될 가능성이 있으며, 분별없는 세탁물 즉, 라텍스 또는 우레탄 등의 성분을 가진 세탁물 건조 시에 고체 성분이 가연성 기체로 변화되어 화재 위험성이 커진다. 이 때문에 고온의 열기로 작동되는 건조기를 사용할 때는 신중한 세탁물 선택과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어야 한다. 

 

또한, 건조기 사용 후에도 세탁물이 축축하거나 건조 시간이 지연된다면 배기 덕트 이상으로 인해 공기 흐름이 차단됐을 수 있으며, 이는 열 축적으로 인한 화재 원인이 되므로 건조기 통풍구와 배기 덕트를 주기적으로 점검 및 청소해야 한다. 

 

안기승 군포소방서장은 “일상생활 속 실리적 화재예방을 위해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세탁물 건조기 화재 감식 및 감정을 국립소방연구원과 공동 추진한다.”며 “이번 화재감정 결과를 정확히 도출하여 세탁물 건조기 사용자에게 위험성을 인지하고 안전수칙을 사전에 대비할 수 있는 생활안내서를 제작·보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 건조기 화재 (사진=군포소방서)  © 군포시민신문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13 [09:01]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