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경제 > 정책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사회적경제 지역특화사업’ 지원
- 총 14억 7,300만원 지원
 
김나리 기자   기사입력  2020/02/09 [13:10]

경기도는 ‘2020년 사회적경제 지역특화사업’ 선정 심사에서 22개 시․군을 선정하고, 총 14억 7,300만 원을 지원한다고 2월 9일 밝혔다.


지역특화사업은 지역 특성이 반영된 사회적경제기업 모델 발굴 및 육성, 인지도 제고, 판로개척 등을 위해 시․군이 직접 수행하는 사업으로 시․군이 공모 신청한 희망 사업에 대해 도 심사위원회가 사업계획 및 신청금액의 적정성 등을 반영해 22개 시․군을 최종 선정했다.

 

 오지다 사업 포스터     © 군포시민신문


주요 사업을 살펴보면 오산시는 ▲관광웰컴센터 내 사회적경제기업 제품 판매장을 개설해 판로확대 지원 ▲시민 대상 사회적경제 영상 컨텐츠 공모전 등이다. 오산시는 2019년에도 ‘오’산을 바꾸는 ‘지’역 청년들의 ‘다’양한 이야기를 줄인 ‘오지다’ 사업을 통해 청년 사회적경제 활동가를 13명 배출한 바 있다.


남양주시는 별내, 다산, 진접 등 신도시 개발 및 지속적 인구증가로 인한 생활 폐기물 증가에 따른 자원순환․환경 분야 사회적경제기업 모델 발굴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남양주시는 지난해에도 부족한 생활서비스 확대를 위해 서비스 분야 사회적경제기업 10개사를 육성하는 등 매년 지역여건에 맞는 주제를 선정, 지속적인 사회적경제기업 발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양주시는 사회적경제기업 설립 후 초창기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관내 대학과 연계해 레벨업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사회적경제기업과 교수․학생 등 대학 동아리 참여자로 구성된 서포터즈를 연결하고 시제품 개발, 마케팅 지원 등을 통해 비즈니스 모델을 구체화하고 대학생들 대상 인식확산에 기여할 예정이다.

  
김미성 사회적경제과장은 “정부의 사회적경제 활성화 방안에 발맞춰 시․군의 지역특성이 반영된 다양한 사업을 펼쳐 사회적경제기업을 발굴하고 성과를 공유해 시․군간 지역 편차를 최소화 하겠다”라며, 아울러 “지역사회에 공헌하는 건실한 사회적경제기업이 육성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도내 사회적경제기업은 협동조합 3,094곳, 사회적기업 664곳, 마을기업 215곳, 자활기업 183곳 등 총 4,156곳이 운영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09 [13:10]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