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의회, '시 재난 대비 미흡'

저류조 활용 대책 수립 요구, 그늘막 현황 전수조사 건의 등

이수리 기자 | 기사입력 2024/06/17 [07:35]

군포시의회, '시 재난 대비 미흡'

저류조 활용 대책 수립 요구, 그늘막 현황 전수조사 건의 등

이수리 기자 | 입력 : 2024/06/17 [07:35]

군포시의회가 6월 13일 안전총괄과에 대한 2024년 행정사무감사에서 여름철 재난 대비가 미흡하다며 군포시를 질타했다.

 

이날 시의원들은 이르게 시작된 폭염과 곧 다가올 장마철 등 재난을 대비한 시의 안전대책 현황을 전반적으로 확인하며 보완, 개선에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이훈미 의원은 폭우 시 저류조 활용계획이 사실상 없는 것을 확인하고, 향후 대책을 담은 시의 공식 입장을 시의회에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이 의원은 “2022년 폭우 때 역할을 못한 저류조를 이제는 잘 운용하느냐는 민원 겸 문의가 많아 질의를 했는데, 답변이 기대와 다르다”라며 “‘위치와 구조, 시스템 문제로 폭우 시 피해 경감을 위한 저류 기능을 못 한다’가 아닌 개선 대책을 내놓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행감에서 시가 폭우 상황에도 중앙공원 저류조를 실질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 사실상 없다는 입장을 밝혔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이우천 의원은 시의 적극행정 의지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중앙공원이 산본1동 침수 지역보다 고지대라는 등 저류조를 이용할 방안이 없다는 말만 하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라며 “저류조에 주차장을 건립한다는 계획은 세우면서, 무용지물 같은 저류조 활용계획은 없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비판했다.

 

이 외에도 안전총괄과 업무 감사에서는 다양한 안전대책 점검이 이뤄졌다. 먼저 이동한 의원은 폭염 피해 방지 그늘막과 관련해 “점자블록 옆에 설치해 장애인 이동을 방해하거나 인근 시설물 때문에 펴고 접기가 어려운 그늘막이 있어 전수조사로 개선해야 하고, 더위가 일찍 시작되는 기후변화를 감안해 운영 시기도 조정하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또 신경원 의원은 비상대피소 관리 부분을 지적했다. 신 의원은 “비상대피소에 담요, 생수 등 생존물자가 갖춰지지 않은 것은 문제”라며 “비상대피소가 제 역할을 하려면, 시민에게 꼭 필요한 물자는 최소한이라도 비치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 놀이시설 안전 강화 필요성이 거론되기도 했다. 김귀근 의원은 “전문가에 의뢰해 최신 안전 법규에 근거한 상세 조사를 모든 놀이터를 대상으로 진행하길 바란다”며 “오래된 놀이터 시설 개선은 물론이고, 전화번호가 틀리게 기재되는 사례도 있는 형식적인 안전 점검 관행도 시급히 시정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박상현 의원은 폭우 시 지하 침수 방지에 도움이 되는 차수판 설치 확대 노력을 주문했다. 현재 침수 지역뿐만 아니라 재개발․재건축이 진행되는 지역에 차수판 설치를 권장 또는 제도화하는 행정을 펼쳐 침수 피해를 선도적으로 방지하자는 것이 박 의원의 의견이다.

 

이와 관련 이길호 군포시의회 의장은 “시민의 재산과 안전을 지키는 행정은 아무리 강조해도 과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라며 “시민 행복도 안전이 보장되지 않으면 불안한 가치이기 때문에 시의회는 시민 안전을 강화하는 일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군포시의회의 2024년도 군포시 행정사무감사특별위원회 현장 (사진=군포시의회)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5천원 이상의 자동이체 후원은 군포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아래의 이 인터넷 주소를 클릭하시면 월 자동이체(CMS) 신청이 가능합니다. https://ap.hyosungcmsplus.co.kr/external/shorten/20230113MW0S32Vr2f 

* 후원계좌 :  농협 301-0163-7925-9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사진기사
메인사진
'즐거운 가족 한마당' 제1회 송부동 가족명랑 운동회 열려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