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동행카드 협의 지연 원인은 서울시와 경기도 간 갈등

경기 "몇몇 시군만 하는 사업에 도 재정 지원 못해" vs 서울 "도 재정 지원해달라"

진이헌 기자 | 기사입력 2024/03/06 [08:21]

기후동행카드 협의 지연 원인은 서울시와 경기도 간 갈등

경기 "몇몇 시군만 하는 사업에 도 재정 지원 못해" vs 서울 "도 재정 지원해달라"

진이헌 기자 | 입력 : 2024/03/06 [08:21]

서울시와 경기도의 갈등으로 군포시가 서울시와 협약을 맺은 기후동행카드 사업의 실무 협의가 늦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기후동행카드 모습. 서울특별시 홈페이지 캡처 (사진=진이헌)  ©

 

기후동행카드는 서울시가 올해 1월 27일부터 6월 30일까지 시행하는 시범 사업으로 월 62,000원으로 서울 지역 대중교통과 따릉이까지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하은호 군포시장은 1월 31일 오세훈 서울시장과 기후동행카드 참여 업무 협약을 맺었다. 이 협약으로 군포지역 지하철 1·4호선 7개 역에서 기후동행카드를 사용하게 될 예정이다.

 

그러나 아직 실무 협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교통비를 감면한 만큼 코레일 측에 손실 분담금을 내야 하는데 협약을 맺은 김포시, 군포시, 과천시 등에서 서로 얼마를 분담할 지 비율을 정하지 못한 것이다. 

 

구체적인 논의를 하게 되는 수도권 교통 실무협의체는 기후교통카드를 비롯한 수도권 교통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경기도가 제안한 국장급 실무협의체이다. 서울시, 인천광역시, 경기도 등 3개의 지자체가 참여한다.

 

서울시는 경기도의 기초자치단체가 기후동행카드의 손실금을 부담하는 건 장기적으로 불가능하다며, 경기도가 재정을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경기도는 서울에 인접한 시군만 도입하는 사업에 도 재정을 지원할 수 없다는 입장을 내세우며 경기도 교통카드인 ‘더 경기패스’에 집중하기로 해 협의가 쉽지 않아 보인다. 

 

경기도 관계자는 “3월 중으로 만나자고 이야기가 됐지만 아직 구체적인 날짜는 모른다”라며 “경기도는 일단 더 경기패스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범 사업으로 시행하는 6월 안으로 협의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5천원 이상의 자동이체 후원은 군포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아래의 이 인터넷 주소를 클릭하시면 월 자동이체(CMS) 신청이 가능합니다. https://ap.hyosungcmsplus.co.kr/external/shorten/20230113MW0S32Vr2f 

* 후원계좌 :  농협 301-0163-7925-9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 도배방지 이미지

사진기사
메인사진
대야동 마을과 함께하는 초여름 밤 소박한장터 열려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