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청소년재단 대표이사 2월 5일 목숨 끊어

그가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발견

진이헌 기자 | 기사입력 2024/02/05 [23:45]

군포시청소년재단 대표이사 2월 5일 목숨 끊어

그가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발견

진이헌 기자 | 입력 : 2024/02/05 [23:45]

군포시청소년재단 대표이사 최 씨가 2월 5일 오전 9시 30분쯤 군포시의 한 빌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 군포시청소년수련관전경  (사진=군포문화재단홈페이지) © 김건아 기자

 

최 씨는 해당 빌라의 건물주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최 씨가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유서를 발견하고, 현장 정황상 타살 혐의점이 없는 점 등을 토대로 최 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고자 최 씨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원에 부검 의뢰했다.

 

한편, 군포시청소년재단에서는 지난 1월에도 팀장급 직원 B 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바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으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5천원 이상의 자동이체 후원은 군포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아래의 이 인터넷 주소를 클릭하시면 월 자동이체(CMS) 신청이 가능합니다. https://ap.hyosungcmsplus.co.kr/external/shorten/20230113MW0S32Vr2f 

* 후원계좌 :  농협 301-0163-7925-9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사진기사
메인사진
(사)자연과함께하는사람들 제9차 정기 총회 열려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