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민 절반 이상이 ‘총선에서 현 국회의원 아닌 새 인물 지지’

중부일보 의뢰 여론조사... 경기도도 비슷한 결과 나온 여론조사 있어

김건아 기자 | 기사입력 2024/01/25 [07:20]

군포시민 절반 이상이 ‘총선에서 현 국회의원 아닌 새 인물 지지’

중부일보 의뢰 여론조사... 경기도도 비슷한 결과 나온 여론조사 있어

김건아 기자 | 입력 : 2024/01/25 [07:20]

군포시민 절반 이상이 22대 총선에서 새로운 인물을 지지하겠다는 뜻을 밝힌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 여론조사기관 데일리리서치의 군포시 국회의원선거 관련 여론조사 결과 보고서 표지

 

중부일보의 의뢰로 여론조사기관 데일리리서치가 군포시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이틀간 실시 후 1월 22일 결과를 낸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4.4%p)에 따르면, 현 국회의원의 재신임을 묻는 질문에 57.6%가 ‘새로운 인물을 지지하겠다’고 답했다.

 

현 국회의원을 지지하겠다는 응답자는 28.8%, 잘 모르겠다는 13.6%였다.

 

새 인물을 지지하겠다고 답한 응답자 중 30.6%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자, 45.2%는 국민의힘 지지자로 차이를 보였다.

 

또 더불어민주당 지지자 중 재신임 지지와 반대는 각각 48.4%와 41.3%로 집계됐다. 반면 국민의힘 지지자 중에선 80.1%가 새 인물을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여론조사에는 현 국회의원 의정 평가를 묻는 질문도 있었다. ‘잘하고 있다’가 29.8%, ‘잘못하고 있다’가 26.6%로 오차범위 내였다. ‘보통이다’는 27.8%, 잘 모르겠다는 15.8%로 나타났다.

 

관련해 현 국회의원이 의정활동을 잘하고 있다는 응답자 중 69.7%가 총선 때 재신임하겠다고 밝혔으며 24.1%는 새 인물을 지지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새 인물을 원한다는 여론은 경기도 차원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중부일보 의뢰로 여론조사기관 데일리리서치가 경기도 거주 만 18세 이상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2023년 12월 27일부터 29일까지 사흘 동안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 ±3.5%p)에 따르면 ‘내년 총선에서 누구를 지지하겠는가?’란 물음에 ‘새로운 인물을 지지하겠다’고 60.8%가 답했다. 현역 국회의원을 지지하겠다는 답은 21.2%, 잘 모르겠다는 답은 18%였다.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5천원 이상의 자동이체 후원은 군포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아래의 이 인터넷 주소를 클릭하시면 월 자동이체(CMS) 신청이 가능합니다. https://ap.hyosungcmsplus.co.kr/external/shorten/20230113MW0S32Vr2f 

* 후원계좌 :  농협 301-0163-7925-9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사진기사
메인사진
(사)자연과함께하는사람들 제9차 정기 총회 열려
1/4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