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진보정당들 '기후정의조례제정' 촉구 및 공약화 선언

노동당 경기도당, 경기녹색당, 진보당 경기도당, 정의당 경기도당 등

김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5/10 [08:56]

경기도 진보정당들 '기후정의조례제정' 촉구 및 공약화 선언

노동당 경기도당, 경기녹색당, 진보당 경기도당, 정의당 경기도당 등

김정대 기자 | 입력 : 2022/05/10 [08:56]

노동당 경기도당, 경기녹색당, 진보당 경기도당, 정의당 경기도당 등 경기지역의 4개 진보정당들이 공동으로 5월 9일 '기후정의조례제정'을 촉구하고 공약화를 선언했다. 

 

▲ 경기도 진보정당들이 5월 9일 '기후정의조례제정'을 촉구하고 공약화를 선언했다. (사진= 경기녹색당)     ©군포시민신문

 

지난 해 탄소중립·녹색성장기본법 제정 이후 각 광역 및 기초 지자체에서 관련 조례를 만들도록 되어 있다. 진보정당들은 이 시기가 경기도에서 기후정의를 실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4개 진보정당이 모두 공약화할 예정임을 밝혔다. 

 

각 정당의 경기도당 위원장 및 비례대표 후보자들이 참석해 공공교통, 그린리모델링, 시민 참여 등 경기도 기후정의조례에 반영되어야 할 내용을 발표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경기도는 전국에서 온실가스 감축이 필요한 1위 지역으로 국가 평균인 29.7%보다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폐기물 배출량, 자동차 수 모두 전국 1등이고,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은 전국 평균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며 "이렇게 온실가스 배출량은 증가하고, 탄소중립 이행 계획 수립이 늦어질 수록 탈탄소 사회로 가기 위한 변화는 더욱 급격해지기 때문에 시민들의 고통은 커진다"고 밝혔다. 

 

또한 "꽃피는 봄이 와도 벌은 보이지 않는 시대다. 이미 홍수, 태풍, 폭염, 가뭄, 산불 등을 겪으며 기후위기를 겪고 있다. 기후위기는 모두에게 평등하게 다가오지 않는다. 야외에서 일해야 하는 노동자와 농민들, 쪽방을 비롯해 낡은 집에서 살아야 하는 주민들은 재난상황을 온 몸으로 받아내고 있다"며 "기후위기는 그저 날이 조금 더워지는 문제가 아니라, 사회에 닥친 재난의 문제이며, 공동체 전체의 문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들은 "경기지역 진보정당들은 지역에서 우리의 삶을 지킬 '기후정의조례'를 제안한다"며 "비록 중앙정치는 '탄소중립녹색성장'을 선택했지만, 경기도는 지역공동체에서부터 기후위기를 극복하고 불평등을 해소할 기후정의조례를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 나갈 것이다"이라고 선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 밤길 어린이 지키는 '노란 요정'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