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수리산 대벌레 선제적인 방제작업

생태계보호와 등산객 불편 최소화 위해 선제적․적극적 방제

이수리 기자 | 기사입력 2022/05/02 [10:02]

군포시, 수리산 대벌레 선제적인 방제작업

생태계보호와 등산객 불편 최소화 위해 선제적․적극적 방제

이수리 기자 | 입력 : 2022/05/02 [10:02]

군포시가 대벌레(돌발해충) 초기단계에서 선제적인 방제작업을 실시하고 있다.

 

수리산 일대에 대벌레가 출몰하기 시작한 가운데 군포시는 수리산 생태계의 건강성을 유지하고 돌발해충으로 인한 등산객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벌레 방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3년 전부터 수리산 일대에서 개체수가 급증하기 시작한 대벌레는 활엽수 지대에서 주로 나타나는데, 피해를 받은 나무는 고사하거나 죽지는 않으나 미관상 좋지 않다는 문제가 있다. 올해의 경우 지난 4월 10일경 수리산에서 대벌레가 출몰하기 시작했으며, 군포시는 물리적 방제인 끈끈이롤트랩을 설치해 선제적 조치를 취한데 이어 대대적으로 친환경 방제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에 발생한 지역은 수리산 감투봉, 능내정, 무성봉 일원 등이다. 

 

군포시는 시민들의 안전하고 편안한 수리산 등산을 위해 병해충방제단을 투입해 자체 방제를 하고 있으며, 추가로 전문업체에 긴급 방제를 의뢰하는 등 방제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가느다란 나뭇가지처럼 보이는 대벌레의 전체 몸길이는 10cm 내외로, 매년 3~4월쯤 부화해 6월 중순이면 성충으로 변하고 가을 무렵까지 생존한다고 알려져 있다. 한 마리당 산란기에 600~700개의 알을 낳는다고 하며, 이듬해 알이 부화하면 그만큼 개체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 특히 최근 겨울철 이상 고온으로 알의 생존률이 높아진데다 급격한 도시화에 따른 천적 감소 등 생태계 교란 등이 작용하면서 대벌레의 대량 출몰로 이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군포시는 올해 수리산 대벌레 및 기타 돌발해충 방제를 위해 국비․도비·시비를 지원받아 총 4억3천8백여만원을 확보해 놓은 상태다.

 

▲ 수리산 능내정 일원 대벌레 방제작업 (사진=군포시)  © 군포시민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 밤길 어린이 지키는 '노란 요정'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