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관 공사현장 돌 튀어 '아찔'

전주호 인턴기자 | 기사입력 2022/04/26 [22:59]

도서관 공사현장 돌 튀어 '아찔'

전주호 인턴기자 | 입력 : 2022/04/26 [22:59]

낙석이 산본도서관 공사현장을 넘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했다.

 

▲ 산본도서관 리모델링 공사 중 보호벽과 인접하여 작업 중인 드릴 장비의 모습. (사진=전주호)  © 전주호 인턴기자

 

26일 오후 2시 10분경 리모델링 공사 중인 산본도서관에서 보호벽에 인접하여 드릴 작업하던 장비가 보호벽 바깥 인도와 차도로 돌 파편과 흙을 떨어뜨렸다.

 

해당 장소는 중앙공원이 가깝고 맞은편에는 광정동행정복지센터와 어린이집이 자리잡고 있어 어린이 등 행인의 통행이 많은 곳이다.

 

▲ 현장에서 확인된 돌 파편. 크기는 크지 않으나 높이를 감안하면 위험할 수 있다. (사진=전주호)  © 군포시민신문

 

떨어진 돌과 흙의 양은 많지 않았고 크기도 골프공 정도로 작았으나 보호벽의 두 배를 넘는 높이의 굴착장비부터 떨어졌다는 점과 드릴과 인접했던 출입구 부분의 보호벽은 높이가 낮다는 점을 고려할 때 행인이나 차량이 앞을 지나가고 있었다면 위해를 끼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이 장면을 도로 반대편에서 목격한 한 시민은 "건너편이라서 망정이지 저 아래를 지나갔다면 큰일날 뻔 했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에 대해 산본도서관 리모델링 담당자는 "현장 소장에게 해당 문제를 확인할 것을 전달하고 지속적으로 안전한 공사가 진행될 수 있도록 당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21년 7월부터 휴관에 들어간 산본도서관의 리모델링 공사는 2023년 3월 재개관을 목표로 진행 중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 밤길 어린이 지키는 '노란 요정'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