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청 현관 방화 '토지수용 불만' 70대 자수

김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2/03/03 [13:27]

군포시청 현관 방화 '토지수용 불만' 70대 자수

김정대 기자 | 입력 : 2022/03/03 [13:27]

군포경찰서는 군포시청 현관에 3월 3일 오전 0시 3분 경 불을 질러 시설물을 훼손한 혐의로 70대 남성 A 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 3월 3일 오전 10시 30분, 군포시청 현관 방화로 인한 피해를 복구 중이다. (사진=이금순)


A 씨는 1톤 화물차에 인화성 물질을 싣고 와 시청 현관 앞에 불을 내 지붕 천장 등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불은 119소방대에 의해 10여 분 만에 꺼졌으며 당시 시청에는 당직 근무자들이 있었으나 화재로 인해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A 씨는 범행 직후 인근 경찰서에 찾아가 자수했으며, 경찰 조사에서 “2009년 군포시청의 토지 수용 당시 보상을 제대로 받지 못해 화가 나 불을 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범행 전 같은 내용의 불만으로 시청에 강력히 항의하거나 한 적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조사를 마치는 대로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 3월 3일 새벽 화재 현장 모습 (사진=경기도소방재난본부)

  • 도배방지 이미지

  • 한용희 2022/05/02 [13:27] 수정 | 삭제
  • 군포시에 이런일이.... 군포시장 한대희는 이런 일이 발생할 재개발 계획을 당장 취소하라....동의하지도 않는 곳을 군포시장 치적을 위하여 헌법의 생존권을 말살하고 강제로 추진한다면 .... 이보다 더한 일이 발생할 수 잇음을 명심하기 바란다.....
  • 황호영 2022/04/27 [11:03] 수정 | 삭제
  • 군포시청이 불 타네.... 그러길레.... 강제로 토지수용하지 말라 했지.... 이제는 강제로 재개발하거나 토지수용하면 저런 일이 다발할거야..... 공무원들이 지들 멋대로 처리하고, 업체 뇌물 받아가며 그런다는거 나중에 다 드러나 .... 개네들 장부 없는 줄 입이 없는지 알지... 이미 받아 처 먹어서 빼박도 못하고, 업체들 시키는 대로 해가는 것들...이면계약 작성해 놓고 해처먹는 수법들... 세상에 비밀은 없다....
  • 오승환 2022/04/24 [16:29] 수정 | 삭제
  • 군포시는 주민의 민의를 무시한 무조건적인 재개발 하지 말아야 합니다... 동의를 하세요... 도의도 않했으면 솔직히 인정하고 동의를 받으면 될것을 한것처럼 속이는 그 자체가 관공서에서 할 일이 아지조.
  • 하영규 2022/04/15 [11:17] 수정 | 삭제
  • 군포시청 정문 방화사건은 군포시청 역사 초유의 사건인데 쉬쉬 하면서 금새 기사에서 내리고, 오로지 군포시청 하는 일 선전과 홍보에만 열중하시는 군포시민신문이 말만 시민신문인지 군포시청 신문인지 모르겠네요.. 군포시민의 아픔과 어려움 무네점을 찾아서 이를 공론화하고 군포시청에 전달하여 군포시민의 삶이 약자인 군포시민의 민의가 제대로 반영되는 일을 하시는 군포시민 신문이 되길 진저으로 바랍니다.
  • 김병희 2022/04/01 [09:07] 수정 | 삭제
  • 군포시는 재개발은 주민제안이라고 하면서 실제로는 강제 편입하였고 재개발 대상도 아닌 아파트를 임의로 편입하고도 주 민제안이라고 덮어 씌우고 거기서 사는 주민의 생존권은 도외시 하고 불법과 만행을 저지르고 있다....또 방화와 같은 일이 재발 될 것이 예견되는데도 군포시는 아직도 정신 못차리고 지들은 맞고 주민은 틀리다고 착각에 빠져 있고 소송에서 질 게 뻔한데도 동의도 안받고 재개발을 강행한다고 하니....군포시장은 이 사실을 정확히 알고 나 있는지....한심하다.....
  • 이재용 2022/03/25 [13:37] 수정 | 삭제
  • 군포시청은 직무유기로 강제 재개발 중단하라.... 군포시청은 직무유기로 시민의 동의 없는 강제 재개발 중단하라
  • 하성규 2022/03/07 [16:22] 수정 | 삭제
  • 군포시청은 각성하라.. 70대 노인이 오죽했으면 옛날 일로 시청에 불을 찔렀겠는가.... 이게 업보라....앞으로도 재삼.... 제사의 이런 짓이 우려된다... 군포시는 더 이상 시민이 반대하는 짓을 하덜덜 마라... 특히 재개발 반대하는 곳은 절대 하지 마라..
  • gkstkfka 2022/03/06 [15:19] 수정 | 삭제
  • 군포시는 군포시민이 원하지 않는 곳의 재개발은 더 이상 강제로 재개발 하려 들지 말라.... 그리 재개발하려면 원하는 곳만 하거라.... 원하지 않은 곳 하려면 법적으로 해당 소유주들의 동의를 받아라.....동의도 없이 재개발하면 그건 무효다... 무효인데도 강행하면 이 같은 사태가 재발하지 않는다고 장담할 수 있는가... 본 방화 사건은 군포시에서 자초한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
  • 오규환 2022/03/04 [16:14] 수정 | 삭제
  • 군포시 역사 토픽 뉴스네....군포시는 강제 재개발 중단하라.. 중단하라.. 군포시가 토지 강제 수용하고 재개발하는 과정에 많은 사람들이 울분과 분노에 쌓여 있다. 이런 데도 군포시가 계속 강제로 재개발한다고 .... 군포시장은 정신차리고 시민 우선이라는 가면을 벗기 바란다. 계속 재개발 강제 하다간....... 사진처럼 군포시청이 화재 현장이 되지 않을지 심히 걱정이 된다.
  • 이창용 2022/03/04 [09:20] 수정 | 삭제
  • 70대 노인이 얼마나 분퉁하고 억울하면 이런 짓을 했을까 ? 군포시 행정이 막무가내고 안하무인이며 말로만 시민우선이고 강제로 한다는 것을 반증한 결과가 아닐까 ? 해당 공무원을 강력 징계하고 군포시는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심하고 자숙하기 바란다. 또한 군포시는 재개발 반대하는 곳은 하지 말기 바란다. 또 이런 사태가 재발하지 말라는 법이 없지 않은가 ? 강제로 하는 재개발 이제는 끝났다....
  • sorijaengi 2022/03/03 [14:53] 수정 | 삭제
  • 부당하게 느낀 토지수용건이 어떤 내용이길래 12년전 일 때문에 불까지 질렀는지 안타깝습니다. 방화는 범죄니까 처벌받으셔야겠지만 시민들 화병나게 만든 강제적인 토지수용 정책도 이제 손봐야합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 밤길 어린이 지키는 '노란 요정'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