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교육·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간안내] 音·美·詩를 음미하다
음악과 미술 그리고 시가 하나임을 보여준다
 
산들 기자   기사입력  2021/09/30 [18:34]

시인 고다 신완섭의 단풍시선 6집의 제목이다.

 

 音·美·詩를 음미하다 시집 표지   © 군포시민신문

 

‘음·미·시를 음미하다(音·美·詩 吟味)’ 책 제목처럼 음악으로는 클래식을, 미술로는 우리 옛 그림을 엄선하여 저자만의 독특한 단풍시(短諷詩,짧은 풍자시)적 표현으로 음미해 보고자 한 책이다. 클래식 음악의 쉬운 이해를 돕기 위해 정리·집필하였다는 류인하의 『이지 클래식(Easy Classic)』을 텍스트로 삼아 클래식 작곡가에 관한 글을 나눠 읽는 대로 하루 3시간가량씩 해당 곡들을 동영상으로 섭렵하며 시심(詩心)을 돋우면서 석 달을 보내고, 나머지 석 달은 옛 그림에 관한 책 읽기에 몰입하여 탄생한 것이 42편의 클래식 음악과 42편의 옛 그림 미술에 관한 총 84편의 스토리텔링한 시이다.

 

저자의 시집은 그의 장기인 아크로스틱(Acrostic: 각 시행의 첫 번째 글자를 계속 맞춰보며 어구가 되도록 한 짧은 시) 기법을 십분 발휘하여 작곡가의 생애와 작품 그리고 옛그림 미술에 관한 단상을 드러내고 있다.

 

이 책을 읽다보면 음악이나 미술에 대해 문외한도 관심을 갖게 하고, 음악과 미술과 시가 하나임을 알게 해주는 신묘한 힘을 가진 책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9/30 [18:34]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