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국제 > 경기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안성휴게소에 공공의료시설 설치
경기도립 안성휴게소의원 26일부터 진료시작
 
김나리 기자   기사입력  2021/07/21 [16:14]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고속도로 휴게소에 설치하는 공공의료시설인 ‘경기도립 안성휴게소의원’이 오는 26일 문을 연다.

 

경기도는 지난 4월부터 시작한 경기도립 안성휴게소의원 조성공사가 이달 7월 9일 완료돼 7월 26일부터 본격적인 진료를 시작한다고 21일 밝혔다. 

 

 경기도립 안성휴게소 의원 전경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 안성휴게소에 면적 223㎡(2층) 규모로 조성된 경기도립 안성휴게소 의원은 고속도로 이용자의 일반 진료 및 응급 치료, 의료취약지역 보건의료 보장 등을 위해 추진됐다.

 

경기도가 경기도의료원을 운영 수탁기관으로 선정했으며, 의사 2명을 포함한 의료진 6명이 근무한다. 진료 시간은 휴무일 없이 365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로 월요일과 목요일은 오후 10시까지다. 운영 시간은 추후 만족도 조사 등을 바탕으로 연장 운영 등 조정된다. 

 

안성휴게소 의원은 고속도로에서 발생한 응급환자 처치, 예방접종 등을 담당한다. 필요할 경우 의원에서 바로 약 처방과 조제도 한다. 보건복지부 고시는 의료기관과 약국이 1㎞ 이상 떨어져 지역주민이 이용하기 어렵다고 판단되면 의약분업 예외 지역으로 지정하고 있다.

 

경기도는 안성휴게소의원이 가정의학과 진료와 응급환자 처치, 예방접종 등이 가능하기 때문에 평소 시간을 내 병원을 찾기 어려운 화물차나 버스운전사의 건강관리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인근 의료시설이 부족한 안성 원곡면 주민과 평택·오산·용인지역 일부 주민들도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안성휴게소에는 2013년 민간의원이 개원했으나 2018년 문을 닫아 해당 지역 공공의료서비스 제공의 필요성이 높았다. 

 

경기도는 차량 통행량과 휴게소 이용현황, 주변 의료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안성휴게소에 도립의원을 설치했다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앞으로 경기도립 안성휴게소의원을 통해 코로나19 백신접종도 추진할 계획으로 안성시 보건소와 국가예방접종위탁 계약 등 별도 행정 절차를 거쳐 백신접종 의료기관으로 지정할 방침이다. 

 

경기도립 안성휴게소의원은 경기도민이 직접 제안한 아이디어가 정책으로 실현됐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크다. 

 

경기도 관계자는 “고속도로 휴게소 공공병원 설치는 2018년 이재명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인 ‘새로운 경기 위원회’에 접수된 3만2,691건의 도민 정책 제안 가운데 하나였다”면서 “오랜 준비기간을 거쳐 실제 정책으로 실현됐다. 혹시 모를 응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공공의료기관으로 의료공백 최소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7/21 [16:14]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