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생활·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내부 정보 이용 대야미 투기 의혹 군포 간부 공무원·지인 구속영장
23억여원 보상으로 8억여원 차익
 
김정대 기자   기사입력  2021/04/30 [04:47]

내부 정보를 이용해 지인과 함께 대야미 지구에 투기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경기 군포시 간부 공무원과 지인에 대해 구속영장이 신청됐다.

 

4월 29일 경찰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군포시청 간부 공무원 A씨와 지인 등 2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시는 지난 2016년 9월 내부 정보를 이용해 둔대동 2개 필지를 지인과 함께 14억8천만원에 내부정보를 이용해 사들인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부지는 2018년 7월 국토교통부가 지정한 대야미공공주택지구로 지정됐다. 토지보상이 이뤄지는 과정에서 이들은 23억여원을 보상받아 8억여원의 차익을 얻은 것으로 조사됐다.

 

▲ 군포시 전현직 공무원 등의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 의혹이 있는 해당 토지는 더 높은 보상을 노린 듯 '나무농사'가 지어졌다는 지적이다. (사진=김기홍)     ©군포시민신문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4/30 [04:47]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금정역세권 재개발 투기도 조사해 보라 오하연 21/05/01 [08:25]
금정역세권 재개발 투기도 조사해 보라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