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생활·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 투기 의혹 공무원, ‘보상노린 나무심기’
해당 토지 다른 곳보다 두 배 이상 보상 받아
 
김기홍 기자   기사입력  2021/03/24 [00:37]

군포시 전현직 공무원 등의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이들이 '농사짓기 위함'이었다는 해명에 해당 지역 주민들의 분노가 확산되고 있다. 

 

군포시 전현직 공무원의 공공주택지구 부동산 투기 의혹이 일었던 둔대동 149-1 일원. 관련 의혹에 대해 당사자들은 지인들과 농사를 짓기 위해 공동 매입했다고 해명한 바 있다. 또한 해당 필지는 이미 2011년에 개발제한구역에서 해제된 땅이였으며, 이로 인해 주변 보상가가 평당 150만원 인 반면 이들은 두배 이상 높은 350만원의 보상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 군포시 전현직 공무원 등의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 의혹이 있는 해당 토지는 더 높은 보상을 노린 듯 '나무농사'가 지어졌다는 지적이다. (사진=김기홍)     ©군포시민신문

 

이런 과정을 지켜보는 주민들의 마음이 불편한 것은 당연하다.

 

이에 대해 대야미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 한 관계자는 “이들도 농사를 짓긴 했다. 주변의 농부들과는 다른 농사를 지었다. 농부들은 원래부터 하던 벼농사, 밭농사를 지었고, 이 사람들은 보상을 더 받기 위한 나무농사를 지었다”고 하면서 “농부들도 나무 심으면 보상 더 받을 수 있다는 건 알지만, 진짜 농사를 짓는 사람은 그런 짓 하지 않는다”며 해명을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이었다.

 

이어 “공무원들과 함께 땅을 산 법무사, 세무사도 주민대책위에 들어와 보상협의에 참여하기 원했지만 우리가 반대했다”고 덧붙여 말했다.

 

‘대야미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에는 이미 보상을 받은 외지인들은 거의 빠져나가고, 대상지역 마을에 거주하던 20여명이 남아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대감마을은 이미 이주가 시작되어 ‘출입금지’ 표시줄로 묶인 빈집들이 많았다.

 

▲ 군포 대야미공공주택지구에서 보상이 끝난 곳은 이미 이주가 시작되어 빈집들이 많다. (사진=김기홍)  © 군포시민신문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3/24 [00:37]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