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대야미공공주택지구 공무원 투기 의혹

공식 발표 전 개발 계획 입수해 매입 의혹

김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1/03/19 [00:14]

군포 대야미공공주택지구 공무원 투기 의혹

공식 발표 전 개발 계획 입수해 매입 의혹

김정대 기자 | 입력 : 2021/03/19 [00:14]

군포시 전직, 현직 공무원이 대야미 토지 매입 후 공공주택지구 개발 예정부지가 되어 내부 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3월 18일 군포시와 관계자들에 따르면 시 전직 공무원과 현직 공무원 부인을 비롯 법무사, 세무사, 전 공공기관 직원 등 5명이 공동 명의로 둔대동 149-1일원 2개 필지 2천235㎡를 2016년 11월 농협 군포시지부에서 8억4천만원을 대출받아 14억8000만원에 매입했다. 당시 관련 공무원 가씨는 시 지구단위팀장으로 근무한 것으로 알려 졌다. 

 

이들이 매입한 토지를 포함 한 대야미 일대는 1년이 채 지나지 않아 2017년 8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국토교통부에 공공주택지구 지정을 제안했으며 이후 2018년 7월 국토교통부는 이곳을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했다.

 

이어 2019년 12월 지구계획 승인 절차까지 마무리했으며 이들이 매입한 토지는 LH 토지수용 계획에 따라 2020년 1월께 보상을 받은 상태다. 

 

이를 두고 당시 개발 관련 부서에 근무하던 관련 공무원 가씨가 개발 계획 정보를 사전에 입수해 토지를 매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관련 공무원 가씨는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으며 지인들과 농사를 짓기 위해 공동 매입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을 접한 대야미 한 주민은 "수년 전 군포시 공무원 등이 대야미 일대의 맹지를 사들인다는 소문이 있었는데 결국 공공주택지구 예정지로 발표가 나더라"며 "이런 소문까지 나돌았을 정도면 개발정보를 사전에 입수한 공무원 등이 가족이나 지인 등의 명의로도 개발 일대의 토지를 매입했을 것"이라며 개발 정보를 공식 발표 이전에 입수할 수 있는 관련 권한자 모두를 대상으로 수사를 확대할 것을 촉구했다.  

 

▲ 대야미 공공주택지구 계획안     ©군포시민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 오하연 2021/03/21 [12:24] 수정 | 삭제
  • 한시장님 내부 정보를 이용한 공무원의 사전 투기는 엄단해야 하며 합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 '일상속에 예술을 가까이' 대야미역 굴다리 밑 세계명화
1/4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