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교육·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시민이 공무원 직접 찾아가 협치교육
역지사지, 시민과 공무원간 시각 차이 등 해소에 주력
 
이수리 기자   기사입력  2020/07/26 [23:15]

군포시는 시청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협치교육을 병행하고 있는데, 교육강사는 협치교육을 이수한 시민이다. 물론,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협치교육도 진행 중이다.  

  

군포시는 지난 6월부터 5인 이상 소모임이나 단체 등의 요청이 있을 경우, 해당 지역을 직접 찾아가 시민과 행정간의 원활한 소통을 위한 협치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민관협치, 군포시민의 품격’이라는 주제의 찾아가는 협치교육을 통해, 민관협치의 중요성을 비롯해 협치의 성공과 실패 요인, 단계별 특징, 시민과 공무원간의 시각차이 해소 방법 등을 중점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협치가 먼 얘기가 아니라 우리 일상의 한 부분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민관협치 인식 확산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며, ”시민도 공무원의 도움을 받아 지역문제를 주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다는 인식을 갖출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군포시는 이와 함께, 시청 전 직원을 상대로 청내 각 부서를 찾아가며 민관협치와 부서간 협치의 중요성 등을 알리는 교육을 시행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밀도있는 교육을 위해 한 자리에 모이는 강의 대신 부서를 직접 찾아가는 소규모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며, ”시민은 단순한 민원인이 아니라 시와 함께 하는 시정의 동반자라는 인식을 공무원 스스로 갖췄으면 한다“고 밝혔다.

 

또한 효과적인 시정을 위해 시청 부서간, 공무원간에도 업무협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특히 이번 군포시청의 찾아가는 협치교육에 군포시 협치활동강사 양성과정을 마친 군포시민을 강사로 활용하고 있어 협치교육의 이해와 현장감을 높이고 있다.

 

협치활동 강사인 김태정씨는 “시민과 공무원은 물과 기름이라는 인식이 있지만, 문제의식 공유를 토대로 역지사지의 입장에서 서로를 바라보면 길이 열린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며, “처음에는 다소 냉냉한 반응을 보이던 공무원들이 서서히 변화의 조짐을 보이고 있어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전업주부이자 평범한 시민인 김태정강사는 군포시의 협치활동강사 양성과정과 심화과정을 수료했다.

 

▲ 김태정 군포시 협치강사가 군포시청 내 부서를 찾아가는 협치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군포시)  © 군포시민신문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7/26 [23:15]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