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행정·정치·시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대희시장 후반기, 군포시 공간혁신 역점
당정동 지역을 GTX-C 금정역 일원과 연계해 군포 전역 공간혁신 도모
 
이수리 기자   기사입력  2020/07/01 [22:45]

한대희 군포시장이 임기 후반부 주요 역점사업으로, 당정동 공업지역과 금정역 일원를 아우르는 군포시 공간혁신을 제시했다.

 

이는 당정동 공업지역을 GTX(수도권 광역급행철도)-C노선이 정차하게 되는 금정역 일원과 연계시켜 개발해서, 일자리 창출과 기업 유치가 가능한 방향으로 추진한다는 것. 목표는 군포의 미래 먹거리 확보라는 설명이다. 

 

한대희시장은 취임 2주년인 지난 7월 1일 이같은 내용의 군포시 공간혁신에 대한 구상을 밝혔다.

 

한시장은 자연스레 형성된 당정동 공업지역을 산업, 상업, 문화, 주거 등의 기능이 어우러진 첨단 융복합 클러스터로 개발해, 혁신산업과 일자리 창출의 전진기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국토교통부는 지난 2019년 11월 당정동 공업지역 일원을 ‘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 지구’로 선정한 바 있다. 

 

한대희시장은 더 나아가 당정동 지역을 GTX-노선이 정차하는 금정역 일원에 대한 개발과 연계해서 군포시 전역에 걸친 공간혁신을 이루겠다고 밝혔다.

 

GTX-C노선이 개통되면 서울 강남과 직결되고 기존의 광역교통망을 통해 수도권의 우수한 인력 확보가 수월해지는 만큼, 산업구조를 고도화시켜 당정동 공업지역과 금정역 일원을 연계한다는 방침이다.이를 통해 서울과 경기 남부권의 혁신기업들을 군포로 유치한다는 계획이다. 

 

한시장은 군포 공간혁신 사업에 법적 뒷받침이 필수적이라고 보고, 관련 특별법  제정을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정치권에 조속한 입법을 촉구했다. 지난 20대 국회에서 ‘공업지역 활성화 지원 특별법’이 발의됐으나 20대 국회가 끝나면서 자동 폐기됐으며, 21대 국회 들어 관련법안이 다시 발의된 상태다.

 

군포시는 관련법 제정에 대비해 당정동 공업지역과 금정역 일원의 연계 개발 사업 추진을 차근차근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사업 추진에 시민들과의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다는 판단아래, 시민단체들과의 민관 협의기구를 만드는 것도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 한대희 군포시장의 ‘군포형 재난기본소득’ 지급 계획 등 온라인 브리핑 모습 (사진=군포시청)     ©군포시민신문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7/01 [22:45]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