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교육·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52번째 산화랑 소리청 ‘오래된 인연’
10월 12일 오후 7시부터 산화랑에서
 
하담 기자   기사입력  2019/10/04 [15:11]

산화랑 소리청 ‘오래된 인연’이 1년 만에 돌아온다. 올해 산화랑 소리청은 오는 12일 오후 7시부터 산화랑(경기도 군포시 속달로 210번길 14)에서 관람할 수 있다.

 

산화랑 소리청은 윤진철국악예술단(단장 윤진철)과 함께하는 국악 공연이다.

 

윤진철 명창은 국가지정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고법이수자로 지난 1998년 전주대사습놀이 전국대회 판소리 명창부 장원(대통령상)과 2005년 KBS국악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산화랑 소리청은 경기도에서 호남지역을 중심으로 전승된 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점과 국악명소가 아닌 마을에서 소리를 들을 수 있어 많은 호평을 받았다.

 

또 무대와 관객석이 분리된 공연장이 아닌 아이들이 무대 앞을 뛰어다니고 소리꾼과 관객들이 소통하는 옛모습을 간직하고 있어 많은 사람들이 찾고 있다.

 

산화랑 소리청은 누구나 우리네 전통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무료로 운영된다. 오후 5시부터 제공되는 식사도 무료다.

 

다만 산화랑 소리청이 사비로 운영되고 있어 후원티켓도 판매하고 있다.

 

산화랑 소리청은 지난 2006년 7월 <산화랑 사랑방 소리마당>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13년 째 열리고 있다. 십여 명의 관객으로 시작해 200여명이 찾는 지역 대표 공연이 됐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10/04 [15:11]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