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오피니언 > 사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설] 시의원 비리...법을 따지기 앞서 시민들에게 사과부터
 
군포시민신문   기사입력  2019/05/29 [18:21]

시민을 대표해 시정을 감시해야 할 시의원이 그 직위를 이용해 이권에 개입하다 들통 났다. 

 

결국 비리 시의원은 군포시의회 역사에서 치욕스럽게도 동료들의 손으로 제명된 최초 시의원으로 역사에 남게 됐다.  

 

심지어 이 시의원이 속한 정당 역시 온전히 옹호하지 못하고 있다. 소속 정당은 "하지 말아야 할 일을 했다"며 잘못을 인정하지만 '제명'이라는 징계가 과하다고 항변하고 있는 마당이다. 

 

제명된 비리 시의원은 돌아가는 형국이나 자신의 처지를 모르나 보다. 이 시의원은 제명 당일 항변하듯 기자들에게 보도자료를 돌리며 "너무 억울하다"며 "다수당의 횡포에 의한 제명처분"이라고 주장했다. 

 

여기에 한술 더 떠 자신의 비리를 "시의원이 운영하는 사무실을 대한 관리 잘못의 책임"이라고 부정하며 반성의 기미도 보이지 않고 있다. 

 

여기에 동료들의 제명 처분에 대해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하고 또 본안 소송까지 이어가겠다고 나섰다. 법무사인 이 시의원은 자신이 잘 아는 법으로 자신의 비리와 치부를 가리려는 모양이다. 

 

하지만 법의 판단이 어떠하든 이 시의원은 군포시 역사 속에 비리 시의원으로 기록될 수밖에 없다. 특히 시의원의 직위를 이용했다는 점에서 그 죄질이 더 나쁘다. 

 

자신의 직위를 이용해 군포시의 등기를 대리하는 일을 전담하다 시피했다. 심지어 시의회 회기 중에 시정 활동을 내팽개치고 시의 관용차량 구입에 영향력을 행사하려 했다고 한다. 

 

이희재 시의원에게 지금 가장 필요한 것은 '법관의 판단'이 아니라 '반성'과 자신을 뽑아준 군포시민을 향한 진심어린 '사과'이다. 그게 시민을 향한 최소한의 예의다. 그렇지 않고 어물쩍 넘기면 군포시의회 역사 속에 치욕스럽게 기록될 수밖에 없으리라 생각된다.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 구독료: 12,000원(년간·면세)/계좌 : 농협 301-0163-7916-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29 [18:21]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