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행정·정치·시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시 제24회 시민대상…김순란, 김영길, 김권진, 박계일
내달 6일 ‘군포시민의 날 기념식’ 행사에서 시상식 진행
 
도형래 기자   기사입력  2018/09/27 [12:02]

[군포시민신문=도형래 기자] 군포시(시장 한대희)는 지난 21일 제24회 군포시민대상 심사위원회를 개최하고 시민대상 수상자 4명을 선정해 발표했다.

 

군포시는 올해 시민대상 수상자로 ▲효행·선행부문 김순란(여·59세) ▲사회봉사 김영길(남·58세) ▲지역발전부문 김권진(남·61세) ▲문화·예술·체육부문 박계일(남·77세) 씨 등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시민대상 시상식은 오는 10월 6일 시민체육광장에서 개최되는 ‘제30회 군포시민의 날’ 기념식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 올해 군포시민대상 수상자 김순란, 김영길, 김권진, 박계일 씨 (왼쪽부터) (사진=군포시)    

 

군포시는 효행·선행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김순란 씨에 대해 “주몽1차아파트 새마을부녀회장과 광정동 적십자회장 등을 역임하며 지역 복지관과 어르신을 위한 다양한 봉사활동과 환경정화 활동, 영구임대주택 공동전기료 감면 청원 등을 전개하는 등 타의 귀감이 돼 선정됐다”고 밝혔다.

 

또 사회봉사부문 수상자 김영길 씨는 4년간 금정동 주민자치위원장으로 활동하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군포상공회의소 부회장인 신화학(주) 대표 김권진 씨는 지역발전부문 수상자로 선정됐다. 군포시는 이에 대해 “금형기술 관련 다양한 특허등록과 근로복지 실천 등 올바른 기업가 정신을 실천하고 있다”고 밝혔다.

 

군포시는 박계일 씨를 문화·예술·체육부문 수상자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 “군포문화원장을 역임하며 다양한 전통문화전승사업과 군포문화해설사 교육 등 군포시의 전통문화와 역사 알리기에 노력해 온 점이 높이 평가받았다”고 말했다. 박계일 씨는 지난 2010년 부터 이어진 군포문화원 사태 때 김윤주 전 시장의 비호 아래로 전임 송윤석 원장 등을 밀어내고, 문화원장을 지낸 인물로 알려져 있다. 

 

군포시는 “지난 1994년부터 매년 한 해 동안 다양한 분야에서 시의 명예를 드높이고 시민의 행복지수 향상에 기여한 모범시민을 각급 단체와 시민들로부터 추천받아 군포시민대상 수상자로 선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9/27 [12:02]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본문 기사 : 송윤석 원장 등을 밀어내고는 사실을 왜곡하는 가짜 기사 유쇄 18/11/09 [07:13]
사실은 : 2010년 송윤석 원장은 형사사건 업무상 횡령죄 유죄로 벌금형 100만원으로 유죄가 확정되고 당시 문 사무국장, 팀장등이 각각 벌금 100만원의 형사 유죄로 처벌을 받았다. 형사 처벌 기록은 당시 신문기사에 보도가 되어 있다. 군포문화원 기사를 검색하면 바로 확인 가능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한여름 땡볕, 나무가 위로해주다
프레디머큐리
너만 있으면 돼~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