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행정·정치·시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무원이 바라보는 군포시, ‘부패한 청렴도 4등급짜리 공공기관’
국민권익위원회 2017년 공공기관 청렴도...내부청렴도 6.72점 뒤에서 두번째 등급 받아
 
하담 기자   기사입력  2018/09/07 [14:42]

[군포시민신문=하담 기자] 김윤주 전 군포시장 체제의 군포시가 지난해 12월 경 발표된 ‘국민권익위원회 공공기관 청렴도 측정결과’에서 외부청렴도 2등급(8.02점)을 받았으나 내부청렴도는 4등급(6.72점)으로 평가됐다. 청렴도는 1등급부터 5등급으로 나뉘며, 1등급에 가까울 수록 청렴도가 높고, 5등급에 가까울 수록 청렴도가 낮다.

 

▲ 민선6기 군포시(전 시장 김윤주)가 지난 2월 1일 청렴실천 결의대회를 열었다. 2달 뒤, 이정현 전 군포시 비서실장이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됐다.(사진=군포시)     © 군포시민신문

 

지난 민선6기 군포시는 ‘청렴군포’를 내세우며 시민들에게 깨끗한 공공기관의 이미지를 어필했다. 대민업무와 관련된 외부청렴도에서 2등급을 받으며 나쁘지않은 평가도 받았다.

 

반면 군포시 공무원들이 바라보는 군포시는 ‘부패한 청렴도 4등급짜리 공공기관’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한 내부청렴도 측정결과는 5등급 커트라인인 6.64점 미만을 간신히 넘기며 4등급(6.72점)으로 평가됐다. 이는 전국 기초자치단체(시) 75개 가운데 70위다.

 

군포시 내부청렴도 측정결과는 △업무처리의 투명성 △부정청탁 등 조직문화 △부패 방지제도 운영의 실효성 △인사 △예산집행 △불공정한 업무지시 등 대부분 항목에서 점수가 낮게 나온 것으로 보이고 있다.

 

이와 관련 이정현 전 군포시 비서실장이 2년 여에 걸쳐 CCTV업자에게 1억 5천만 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지난달 31일 징역 7년을 선고받았고, 관련 공무원들은 직위가 해제됐다. 또, 시민들은 군포시가 이마트 트레이더스 건립에 특혜행정을 배풀었다며 경기도에 주민감사청구를 신청했고, 군포시는 지난 3일부터 감사를 받고 있다. 시의원들은 내정자를 정해두고 채용시험을 치루는 군포시에 항의하며 자료제출을 요구하고 있다.

 

성복임 군포시의회 의원은 지난 5일 행정사무감사 특위에서 문영철 기획감사실장에게 “군포시는 지난 2012년에 청렴도 1등급을 받고서는 청렴 이미지를 가지고 시책을 추진해왔다”면서도 “이 시책을 추진했던 중심 인물들이 지시하지 말아야 할 사항을 지시하고, 탈법을 저지르고, 편법을 사용했다”고 지적했다.

 

이우천 의원은 “내부청렴도 평가결과는 군포시 공직자 내부에서 행정이 청렴하지 못하고, 비리 요소가 많다고 제시한 지표라고 생각된다”며 “올해도 청렴시책을 시행하고 있는데 그 전과 달라진 부분이 거의 없다. 청렴사회네트워크같은 외부 단체와 함께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해보라”고 주문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공공기관의 부패방지를 위해 매년 공공기관 청렴도를 측정하고 있다. 측정 항목으로는 △외부청렴도 △내부청렴도 △정책고객 평가 △부패사건 발생현황이 있다. 이 가운데 외부청렴도는 민원인과 공직자를 대상으로 주요 대민업무의 청렴도를, 내부청렴도는 소속직원을 대상으로 해당 기관의 내부업무와 문화의 청렴도를 설문조사를 통해 평가한다.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 구독료: 12,000원(년간·면세)/계좌 : 농협 301-0163-7916-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9/07 [14:42]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사진] 군포 하늘을 가득 메운 미세먼지
정스런 동료들
시월을 보냅니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