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행정·정치·시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대희 후보 군포시장 당선 확실
12시 현재 42.1% 개표율 57.5% 득표, 최진학 23.8%
 
도형래 기자   기사입력  2018/06/14 [00:24]

[군포시민신문=도형래 기자] 더불어민당 한대희 후보가 군포시장 당선이 확실시 되고 있다. 한대희 후보는 14일 자정 현재(개표율 42.1%) 34,684표 57.5% 득표율로 당선이 확실해졌다.

 

자유한국당 최진학 후보는 23.8%, 바른미래당 김윤주 17.1%로 한대희 후보를 넘어서지 못했다. 무소속 안희용 후보는 1.6% 득표율을 획득했다.

 

▲ 더불어민주당 한대희 후보와 시의원 당선자들 (사진=하담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군포시 도·시의원도 모두 당선이 거의 확실시되고 있다. 14일 자정 현재(개표율 31.3%) 군포시 1선거구(군포1동, 산본1동, 금정동) 정윤경 도의원 후보가 69.0%로 당선이 유력시 되고 있고, 2선거구(군포2동, 대야동)정희시 도의원 후보 역시 69.3% 득표율로 당선이 유력하다. 3선거구(산본2동, 궁내동, 광정동) 김미숙 도의원 후보와 4선거구(재궁동, 오금동, 수리동) 김판수 도의원 후보 역시 70%가 넘는 득표율로 당선이 확실시 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시의원 출마자 역시 모두 당선선에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가선거구(군포1동, 산본1동, 금정동) 이우천 후보는 득표율 62.7%로 당선이 유력하고, 나선거구(군포2동, 대야동) 성복임(1-가, 43.1%), 이길호(1-나, 31.6%) 후보 역시 동반 당선이 유력시되고 있다. 다선거구(산본2동, 궁내동, 광정동) 이견행 후보, 라선거구 김귀근 후보(재궁동, 오금동, 수리동)는 각각 63.6%, 58.4%를 득표해 당선이 확실해 보인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군포시장 후보 뿐 아니라 도의원 후보 모두 당선과 거리가 멀어졌다. 다만 2명을 선출하는 시의원 자리에서 가선거구 장경민 후보, 다선거구 이희재 후보, 라선거구 홍경호 후보만이 당선을 바라볼 수 있게 됐다. 바른미래당는 김윤주 군포시장 후보를 비롯해 출마한 모든 후보가 낙선의 고배를 마시게 됐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6/14 [00:24]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