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행정·정치·시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6년 중앙도서관 공사 반대시민 31,675명을 기억하라
중앙도서관 칸막이 열람실 504석, 18억 들인 철거에 대한 소고
 
정덕교 8단지 주민   기사입력  2018/06/12 [11:32]

2016년 6월부터 11월까지 그 더웠던 여름을 더욱 뜨겁게 달군 것은 군포시가 시민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중앙도서관 리모델링 공사 중 도서관 전면 폐쇄와 칸막이 열람실 504석을 철거해 시민과 학생들을 모두 내쫓아 버린 사건이었다.

 

중앙도서관은 학생들이 꿈을 키우며 공부를 하고, 재수생들이 다시 도전을 하고, 젊음을 저당 잡힌 취업준비생들이 각종 시험을 대비하던 곳이었다. 그리고 중년의 나이에 갑자기 퇴직당한 중년이 전업을 준비하던, 우리의 아픔이 묻어 있는 곳이다.

 

군포시는 이러한 장소를 공청회나 설명회 단 한 번도 없이 현수막과 홈페이지로 중앙도서관 리모델링 공지를 하고 공사를 강행했다. 시민의 혈세 18억여 원을 낭비하면서 말이다.

 

▲ 정덕교씨가 지난 2일부터 산본중심상가에서 2016년 중앙도서관 폐쇄와 열람석 철거 반대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당시 김영기 도서관장은 도서관 홈페이지나 시청 홈페이지에 중앙도서관과 관련된 불편이나 불만의 민원은 단 한 건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김윤주 군포시장이나 김덕희 국장은 알아서 선진국형으로 중앙도서관을 리모델링 해주겠다며 6월부터 수능시험 직전까지 4개월 10일간 중앙도서관을 전면 폐쇄하고 칸막이 열람실 504석 철거를 강행했다.

  

공무원들은 ‘도서관법’을 운운하며 도서관 본래의 기능을 회복시킨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하지만 칸막이 열람실 504석 때문에 도서관 본래의 기능이 마비된 적은 없다. 이는 관계 공무원과 사업자, 일부 사서들의 이기적 발상에 불과했다. ‘도서관법 제2조 1항’과 관련 조례에도 '학습시설을 지원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지만 그들의 눈에는 보이지 않았나 보다.

 

우리는 어떻게 이런 일들이 일어날 수 있었는지 뒤돌아 볼 필요가 있다. 당시 2016년은 이명박, 박근혜 정권이 이어지면서 민주주의 역사가 30년 전으로 퇴행하던 시기였다. 사회 전반적으로 권위주의와 반민주주의 의사결정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나고 묵인됐다. 민주주의의 쇠퇴는 기록으로만 남는 것이 아니라 우리 지역생활에 바로 영향을 미치게 된다. 군포시가 이명박, 박근혜 정권의 퇴행적 행태를 거부감없이 닮아가 아무런 생각 없이 중앙도서관 칸막이 열람실을 철거해 버리는 폭력적 행정을 손쉽게 자행하게 된 것이다.

 

군포시는 2016년 6월 9일 홈페이지에 중앙도서관 리모델링 공사를 공지하고, 이튿날 도서관 들머리에 같은 내용의 현수막을 게시했다. 시의 불통행정에 불만을 느낀 시민들이 스스로 반대운동에 나서기 시작했다. 11일부터 시 홈페이지에 중앙도서관 리모델링 공사기간 중 도서관 전면 폐쇄와 칸막이 열람실 504석 철거 반대 민원이 폭발적으로 게시되기 시작했다.

 

같은 달 15일부터는 시민들이 거리로 나와 1인 시위와 반대서명운동을 개시했다. 시민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반대서명운동 개시 8시간 만에 600여명이 서명했다. 40시간이 지나자 5,000명에 이르렀고, 군포시 서명운동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에 30,000명을 넘어섰다. 31,675명은 군포시 인구의 10%가 넘는 인원이고 유권자의 20%에 가까운 수치다.

 

이 서명운동은 위대한 군포시민정신이 발현되는 시간이었고, 김윤주 군포시장의 실정에 대한 고발 현장이었다. “도서관을 고치려면 낡고 냄새나는 산본도서관을 고쳐야지 멀쩡한 중앙도서관을 왜 때려 부수냐”고 목소리를 높이신 어르신이 계셨다. 또 “재수 기숙학원이 너무 비싸서 중앙도서관에서 공부하려고 지난달에 끊고 왔는데 일주일 만에 도서관 문을 닫는다는 소리를 들었다”며 울먹이던 재수생도 있었다.

 

시민들의 자발적인 성금으로 수원지방법원에 ‘공사중지가처분’ 신청 소송도 진행했다. 안타깝게도 수원지방법원이 시의 행정권한을 광범위하게 인정하여 공사를 막아내지는 못했다.

 

군포시는 4개월 10일간 중앙도서관을 전면 폐쇄하고 칸막이 열람실 504석을 모두 철거했다. 넓은 북카페 같은 도서관이 만들어졌다. 책을 가까이 두고 편하게 볼 수 있는 개가식열람실을 반대하는 것은 아니다. 칸막이 열람실과 개가식 열람실, 정기간행물실, 자료실, 어린이 열람실, 서고, 기타 부대시설 등 다양성을 갖춰 달라는 것이다. 18억의 세금을 들여가면서 아무런 불만 없이 이용하고 있던 504석의 칸막이 열람석을 강제로 철거한다는 것은 가히 폭력적 행정이라고 말 할 수 있다.

  

중앙도서관은 군포시에서 가장 넓고 깨끗한 곳이다. 지은 지 10년도 안 되는 최신 시설이다. 건축상도 받았다. 그런데 왜 이런 곳을 뜯어 고쳐야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시대 변화에 맞춰 칸막이 열람석을 조금 줄여 개가식으로 전환하자는 것도 아니고, 수능 10일 전까지 도서관 전체를 폐쇄하고 사람을 내쫓는 도서관이라니...백 번을 이해하려 해봐도 이해할 수가 없다. ‘책나라’ 군포에서 말이다.

 

중앙도서관에서 쫓겨난 학생들은 갈 곳이 없어 산본도서관으로 몰려갔었다. 새벽에 조금이라도 늦게 가면 좌석이 없어 낮 12시까지 기다려야 했다. 대야도서관도 상황이 별반 다르지 않았다. 경제적 부담을 감수하고 월 30만 원 사설독서실을 이용하려고 해도 이미 예약대기자까지 꽉 차 있는 상황이었다. 모든 피해는 수험생과 학생들에게 돌아갔다. 

 

군포시에 지방정치를 하겠다고 나서는 정치인들은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 중앙도서관 리모델링 공사 기간 중 도서관 전면 폐쇄와 칸막이 열람실 504석 철거에 반대서명한 시민들이 31,675명이었다는 것을.

 

우리 시민들은 그동안 너무 가만히 있었다. 시장과 공무원을 믿었고, 시정을 감시하고 견제해야할 의무가 있는 시의회를 믿었다. 이제 시민은 주권자로서 우리가 원하는 군포시를 만들어가야 한다. 시민을 진정으로 위하고, 시민의 말에 귀 기울이는 시장을 우리가 선출해야 한다. 그런 시의원과 도의원을 선출해야 한다. 선택은 시민에게 있다.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 구독료: 12,000원(년간·면세)/계좌 : 농협 301-0163-7916-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6/12 [11:32]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군포시민입니다. 나무다무 18/06/24 [16:09]
열람실은 공부방입니다. 독서실가서 공부하세요. 도서관은 책읽는공간이 되어야합니다. 현재의 도서관 너무 좋아요. 시대적흐름입니다. 공부는 공부방가서 하세요. 수정 삭제
도서관은 책읽는 곳이지 시험공부하는 장소가 아닙니다 군포시민 18/07/21 [09:04]
도서관은 책읽는 장소입니다. 공무원시험, 중고생 학교시험 공부하는 장소가 아닙니다. 그리고, "대야도서관도 상황이 별반 다르지 않았다. 경제적 부담을 감수하고 월 30만 원 사설독서실을 이용하려고 해도 이미 예약대기자까지 꽉 차 있는 상황이었다. 모든 피해는 수험생과 학생들에게 돌아갔다." 이 내용 사실에 근거한 내용인가요? 제가 알기로는 군포시 독서실 등록비 10만원대인걸로 알고 있는데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