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보민칼럼] 교육은 지역으로 나와야 한다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바라보며
 
김보민 교육나눔꿈두레   기사입력  2018/06/11 [09:13]

아이가 셋이다. 교육에 관심이 없을 수 없었다. 대학 때 전교조가 만들어지고 탄압받는 과정을 지켜봤고 ‘참교육’이라는 말은 언제나 뭉클하게 다가왔다. 학부모가 되었다. 둘째 셋째를 대안학교에 보내고 큰아이는 일반학교에 다녔다. 대안학교에 다니는 아이들과 큰아이는 대화가 되지 않았다. 선생님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 대화가 지속되지 않았다. 둘째, 셋째가 교사에 대한 존경심과 고마움을 이야기하면 큰 아이는 전혀 이해를 하지 못했다. 다시 막내는 일반고에 다니고 있다. 고등학교 2학년인 막내는 선생님들은 대학 얘기를 빼면 아무 말도 할 말이 없는 것 같다고 이야기를 한다.

 

산업주의시대의 교육은 국가전체의 노동력을 길러 내기위한 통일적인 입장과 정책이 스며들어있는 교육과정이 반드시 필요했다. 그래서 교사는 국가공무원이다. 하지만  시대는 달라져 더욱 다양한 맞춤형 교육이 필요하게 되었고 입시문제를 제외하고도 학교 안의 여러 가지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현 체제가 잘 들어맞지 않고 있음이 여러 곳에서 드러난다. 교실붕괴, 왕따, 학교폭력 등 현재 혁신학교모델, 4.16교육체제 등을 만든 것은 아이들을 사랑하는 교사들의 노력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덩치가 커진 국가교육체제는 그리 변화가 쉽지 않아 보인다.

 

어제 온 교육감후보들의 선거 공보물을 꼼꼼히 읽어보니 대부분의 공약은 거기서 거기였고 모두들 마을교육공동체, 마을학교 등 지역사회와 소통하는 교육을 이야기하고 있었다. 하지만 지역에서 나름 아이들과 오래 지내온 나로서는 지역사회에서 학교가 얼마나 폐쇄적이고 협조가  되지 않는지 알고 있기에 답답하기만 했다. 과연 교사들이 달라질 수 있을까?  그 무언가 안 되는 이유는 이미 기득권 집단으로 굳어진 교육체제의 문제임을 어렴풋이 알고 있기 때문이다.

 

▲   김보민 헝겊원숭이 이사

 

학교 안에 들어가 일하고 있는 사회복지사나 상담사, 그 외 다양한 직종에 대해 그동안 교육청은 함께 교육을 수행하는 주체로 인정하지 않았다. 정규직이 되고 싶으면 교사가 되어야지 보조적인 업무를 하는 사람들이 왜 권리를 주장하느냐는 내용이었던 것으로 기억된다. 이런 마인드를 가지신 분들이 학교 밖의 다양한 사람들과 어떻게 소통을 하고 함께 아이들의 교육을 이야기 할 수 있을까?

 

교육은 이제 지역으로 나왔다. 이미. 교육은 이제 교실에서 교사가 수행하는 고유한 일이 아니다. 꿈의 학교, 혁신학교나 혁신교육지구사업 등 정책은 이미 저 앞에 가고 있지 않은가??

 

그동안은 교육에 아이들에 대한 거의 모든 예산이 포함되어 있었다. 헝겊원숭이운동본부를 만들 때 보건복지부에 법인을 내달라고 문의했더니 경기도청 공무원이 말하기를 아동청소년은 복지의 대상이 아니라고 했다. 그럼 누가 복지의 대상이냐고 물었더니 “노인”“저소득계층”“장애인”이라고 답을 했다. 아동청소년은 교육부나 여성가족부 소관이라고 했다. 하지만 정작 교육청에서는 아이들을 위한 사회복지사나 상담사 고용조차 꺼리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기만 하다. 경기도교육감에 나오시는 후보님들. 이런 상황을 알고 계신지 모르겠다. 지역에서는 학교사회복지사나 교육복지사가 있고 없고 따라 학교와의 소통이 잘 되기도, 전혀 안 되기도 한다는 것을. 소통이라는 것이 팬미팅 하듯이 지역 돌면서 사람들 모아놓고 자신의 이야기를 일방적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좀 알았으면 좋겠다. 13일 우리 아이들을 위해 헝겊원숭이 냄새가 나는 교육감 후보를 한번 찾아보는 것을 어떨까?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 구독료: 12,000원(년간·면세)/계좌 : 농협 301-0163-7916-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6/11 [09:13]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소나무 그늘아래... 소나무
나를 즐겁게 만드는 곳...자연 속으로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