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행정·정치·시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시는 전직 부시장들 밥 먹여주는 동네가 아니다"
이견행 의원 "의회가 산업진흥원 인사 보류 성명서에도 시는 논의도 안해"
 
하담 기자   기사입력  2018/04/02 [08:19]

[군포시민신문=하담 기자] 군포시의회가 지난달 20일 퇴직 공무원 등의 내정설을 이유로 군포문화재단과 산업진흥원의 직원채용을 즉각 중지하라는 성명서를 발표했음에도 군포시 공무원들은 이를 무시하고 내부 논의 조차 하지 않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군포시의회 이견행 의원은 지난달 29일 예산결산특위 가운데 군포시청 김홍진 일자리정책과장에게 "의회에서 산업진흥원장 인사를 보류하라고 성명서를 냈다"며 "인사부서나 시장과 이야기를 한 적이 있냐"고 물었다.

 

김홍진 과장은 "(논의나 협의는) 없었다"면서 "우리는 3월 13일 채용공고를 냈고, 그 뒤로 (의회)기자회견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견행 의원은 "서류접수 전부터 내정설이 분분하고 지난 문화재단 인사 관련 행정사무감사 같은 불필요한 잡음이 생기지 않도록 의회가 성명서를 낸 것인데, 아무 반응이 없다"며 "협의가 있었으면 공고를 냈다해도 중지를 하거나, 접수를 보류하거나, 기한을 뒤로 미룰 수도 있었다. 법적으로 문제가 있는 사안이 아니고 얼마든지 가능한 부분이다"고 지적했다.

 

이견행 의원은 "퇴직공무원들, 특히 부시장들이 내정된다고 이야기되고 있다"이라며 "산업진흥원의 역할은 기업지원이다. 산업진흥원 본래 취지에 맞는 (전문가를 채용하는) 인사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견행 의원은 "공정하게 하겠다, 해놓고 지나고 보면 (내정설에 올랐던) 그 사람이 100프로 그 자리에 가 있다"면서 "군포시가 전직 부시장들 밥 먹여주는 동네냐"고 비꼬았다.

 

또 이희재 의원은 김홍진 과장에게 "간담회를 통해서든 뭐든 우리가 가지고 있는 의혹을 해소 해줬으면 좋겠다"면서 "문제가 있는지 없는지, 부당한지 불법한지 확인을 해줘야 한다. 의회에서 그 정도(인사보류 성명서) 얘기가 나왔다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고 말했다.

 

군포시는 오는 8월 첨단산업단지 내에 산업진흥원 개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산업진흥원은 첨단산업단지 관리와 육성, 중소기업 성장 지원과 창업 보육 등을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 군포시의회 이견행 의원(왼쪽)과 이희재 의원(오른쪽)(사진출처=군포시의회 인터넷생방송 캡쳐)   © 군포시민신문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구독료:12,000원(년간·면세)/계 :농협 301-0163-7916-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02 [08:19]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