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오피니언 > 일천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시민다행시 30] 근하신년(謹賀新年)
큰부자는 하늘이 만들고 작은 부자는 부지런함이 만든다
 
김승철 1천원독자   기사입력  2017/12/30 [15:41]

근 면하면 누구나 작은 부자 되나니

하 늘만 쳐다보고 요행을 바랄건가

신 실한 마음으로 열심히 노력하면

년 초에 세운 뜻 반드시 이룬다네

 

▲   근하신년

 

새해가 시작되었다. 옛말에 '큰부자는 하늘이 만들고 작은 부자는 부지런함이 만든다'고 했다. 재물에만 해당되는 말은 아닐 것이다. 무슨 일이든 성실히 해나간다면 타고난 재능이 크지 않아도 작은 성취는 이룰 수 있다. 작은 성취가 모여서 큰 성취가 되기도 한다. 신년 벽두에 마음에 새겨둡시다.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 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구독료:12,000원(년간·면세)/계좌 : 농협 301-0163-7916-81주식회사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2/30 [15:41]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추석 고향길
3월 3일 수리산 밤하늘 색칠놀이
어서오렴~
너는 내꺼~
내가 사는 마을
이제 너를 놓아줄께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