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오피니언 > 칼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수진 칼럼] 미래비전이 빠져 있는 군포시 공업정책
지역정치(6)_베드타운이 아니라 자립도시로의 전환이 필요하다.
 
하수진 행정안전부 정책자문위원   기사입력  2017/12/28 [17:50]
▲   하수진 행정안전부 정책자문위원  

군포시에는 금정역과 군포역을 지나가는 철길 뒤편의 약80만평, 2,630,092㎡나 되는 면적의 공업지역이 있다.

 

군포시 공업지역은 계획적으로 이루어진 산업단지의 형태를 지닌 다른 지역과 달리 1970~1990년대 정부의 산업화 정책에 따라 서울에서 밀려난 기업들이 비교적 토지가격이 저렴하고 경부철도 등으로 교통접근이 양호한 당정동, 금정동 등 일원에 자리잡으면서 자연발생적으로 형성되었다.

 

군포시 공업지역은 이러한 태생적 한계로 인한 열악한 기반시설과 정부지원 등의 부재로 인하여 여러 가지 문제들을 안고 있다.

 

특히,  LS전선, 유한양행 등 대기업들의 지방이전 및 해외 이전 등으로 발생한 소중한 유휴토지들이 그 역할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고 있고, 영세한 중소기업들은 높은 임대료와 인건비의 상승, 기반시설의 부재와 노후화 등에 시달리고 있는 이중고의 상황에 처해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군포시는 체계적이고 장기적인 정책 수립 등 지역산업을 선도할 혁신역량을 전혀 발휘하지 못해 왔다.

 

이제라도 군포시는 공업지역의 미래 청사진에 대한 발상의 전환을 통해 군포시가 세계 유수 도시와 당당히 실력을 겨루고 경쟁하는 대한민국의 중추도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성장 잠재력을 극대화시키는 작업에 나서야 한다.

 

여러 위기를 겪고 있지만 군포시 공업지역은 전국 어디에서도 찾아 볼 수 없는 성장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수도권 내 위치, 사통팔달의 교통, 개발 저항이 없고 상대적으로 저렴한 대규모 유휴부지 등이 첨단 산업이나 고부가가치 산업, 외국 기업 등을 대규모로 유치하기에 더 없이 좋은 곳으로 평가받고 있기도 하다.

 

그러나 군포시의 지금까지의 산업정책을 보면 민간에서 제기한 명문대학, 연구소, 정부지원 등을 바탕으로 한 민간 클러스터 조성방안은 전혀 고려하지 않은 체 국토계획법에 근거한 도시계획시설사업의 일환인 지구단위계획 방식으로 공업지역을 정비를 추진하는 수준에 머물러 있다.

 

공업지역이 아니라 아파트 재건축, 뉴타운 등 도시계획시설을 정비할 때나 사용해야 할 지구단위계획으로 공업지역을 분할하겠다는 것만 있고, 그 안에 어떤 산업을 유치하고 어떤 형태로 공업지역의 미래를 만들 것인지 대해서 전략이 부재하다. 그야말로 알맹이는 없고 껍데기만 있는 형국이다.

 

이러한 정책이 부곡동 첨단산업단지에 고스란히 반영되어 명칭은 첨단 산업단지인데 입주기업은 주조, 금형 등 일반 공장만 입주하는 이상한 형태로 변형되어 부곡동 주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나중에 되돌릴 수 없는 잘못된 결정이 아니라 제대로 된 군포 비전을 마련하기 위한 좀 더 큰 그림과 열린 행정이 필요하다.

 

군포시 공업지역은 그동안 우리 군포시가 단순히 신도시가 들어선 베드타운이 아니라 자립도시로 평가받을 수 있도록 하는 중요한 자산이기 때문이다.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 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 구독료: 12,000원(년간·면세)/계좌 : 농협 301-0163-7916-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2/28 [17:50]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추석 고향길
3월 3일 수리산 밤하늘 색칠놀이
어서오렴~
너는 내꺼~
내가 사는 마을
이제 너를 놓아줄께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