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오피니언 > 사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설] 감시자들
감시자로 나선 군포시민을 응원하며
 
편집부   기사입력  2017/11/13 [07:12]
▲ 1995년 창간 첫호     © 군포시민신문

 감시되지 않는 권력은 부패한다. 침묵하던 군포의 시민들이 감시자로 나서고 있다. 정당이나 시민단체의 조직적 활동이 아니라 평범한 시민들이다. 이들이 시정을 감시하며 민원게시판에 자신의 의견을 게시하고 시의회를 모니터링하며 관련 내용을 SNS를 통해 확산시키고 있다. 주권자로서 너무나 당연한 일이며 최소한의 일이다. 

 

 감시의 대상은 정치권력만이 아니다. 시민의 세금이 단 한 푼이라도 흘러들어 가고 있다면 모두가 이들의 대상이다. 군포시는 년 간 약 6천억 원의 예산을 집행하고 있다. 군포사회 곳곳에 시민의 세금이 녹아들어 가고 있다. 그런데 마치 이런 세금이 국회의원, 군포시장, 경기도의원, 군포시의원, 심지어 일부 공무원의 것인 마냥 여겨지며 쓰여 지고 있다. 시민이 예산에 참여하지 않고 집행을 감시하지 않으면 이런 세금이 누군가의 시혜로 둔갑 되어 버린다. 

 

 언론의 주요한 사명 역시도 권력 감시이다. 언론이기 때문에 마땅히 그러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는 하지만 현실은 그렇게 쉽지만은 않다. 대부분의 지역신문사의 주요재원이 관련 지자체에서 직·간접적으로 집행하는 세금에 의존하고 있는 형편이다. 여기서 악순환이 일어난다. 시민이 참여하고 감시된 세금이라면 시민들로부터 나온 돈이기 때문에 시민의 명령으로 언론의 사명에 충실할 수 있지만 누군가의 시혜성이라 여겨진다면 누군가의 이해를 무시할 수 없게 된다. 이런 악순환의 상황은 시민사회단체도 크게 다르지 않다.

 

 악순환의 고리를 끊어야 한다. 어려운 문제일수록 원칙에 충실해야 한다. 용기를 가진, 자기희생이 전제된 시민이 주권자로서 직접 나설 때 가능한 일이다. 작지만 큰 출발 중 하나가 민원인이 아닌 감시자로서 역할이다. 이미 군포시민은 감시자로서 자기 선언을 하고 있다. 이들은 시민의 세금이 쓰여 지는 곳이라면 성역을 두지 않는다. 

 

 시민을 감시자로서 머물게만 하는 것은 모두에게 아쉬운 일이다. 참여자도 되어야 한다. 예산 수립과 집행의 참여자로 함께할 때 세금이 흘러들어 가는 기관, 법인, 단체 및 개인 등이 본연의 사명에 더욱 충실해 질 가능성이 높아진다. 감시자와 참여자로 나선 모든 군포시민을 응원한다.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 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 구독료: 12,000원(년간·면세)/계좌 : 농협 301-0163-7916-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1/13 [07:12] ⓒ 군포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