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생활·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첫눈은 언제 내게 오려나
비온 후 -5도까지 내려가, 작년 첫눈 11월 27일
 
문희경 기자   기사입력  2017/11/13 [20:31]

[군포시민신문 = 문희경 기자] 기압골의 영향으로 17일은 비가 오겠으며, 그 밖의 예보 기간에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가끔 구름이 많겠다. 기온은 평년 최저기온 -1~3도, 최고기온 9~11도보다 조금 낮겠다. 우리동네 군포 최저기온 -5도, 최고기온 11도. 17일 금요일 비가 온 후 토요일 영하 3도, 일요일 영하 5도까지 내려간다. 2016년의 첫눈은 11월 27일에 왔다. 강수량은 평년 1~2mm보다 많겠다. 기온차가 심하고 갑자기 기온이 내려가니 건강에 유의 바란다.

 

▲  11월 세쨋주(14~18일)  © 기상정보 출처: 기상청
▲  11월 세쨋주(19~21일)  © 기상정보 출처: 기상청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도깨비 OST_ 작사 이미나·노래 에일리
                            
널 품기 전 알지 못했다 내 머문 세상 이토록 찬란한 것을

작은 숨결로 닿은 사람 겁 없이 나를 불러준 사랑 몹시도 좋았다
너를 지켜보고 설레고 우습게 질투도 했던 평범한 모든 순간들이

캄캄한 영원 그 오랜 기다림 속으로 햇살처럼 니가 내렸다

 

널 놓기 전 알지 못했다 내 머문 세상 이토록 쓸쓸한 것을

고운 꽃이 피고 진 이 곳 다시는 없을 너라는 계절 욕심이 생겼다
너와 함께 살고 늙어가 주름진 손을 맞잡고 내 삶은 따뜻했었다고

단 한번 축복 그 짧은 마주침이 지나 빗물처럼 너는 울었다

 

한번쯤은 행복하고  싶었던 바람 너까지 울게 만들었을까

모두, 잊고 살아가라 내가 널, 찾을 테니 니 숨결, 다시  나를 부를 때

잊지 않겠다 너를 지켜보고 설레고 우습게 질투도 했던
니가 준 모든 순간들을  언젠가 만날 우리 가장 행복할 그날


첫눈처럼 내가 가겠다

너에게 내가 가겠다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구독료: 12,000원(년간·면세)/#계좌 : 농협 301-0163-7916-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1/13 [20:31] ⓒ 군포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