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오피니언 > 사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설]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인물 중심의 논의를 벗어나 군포 미래상 제시 필요
 
편집부   기사입력  2017/10/13 [01:56]
▲ 1995년 5월 군포시민신문 창간호  

 2018년 6월 13일은 군포시장, 군포시의원을 선출하는 지자체 선거일이다. 내년 선거를 앞두고 이번 추석을 전후로 선거 출마 희망자들의 움직임이 슬슬 시작됐다. 명절 인사로 현수막을 거리에 게시하고 SNS로 메시지 등을 유권자들에게 보냈다.

 

 통계청에 따르면 군포시는 2016년 하반기 전국 최고 수준인 4.5%의 실업률을 보이고 있다. 군포시가 살기 좋은 도시로 으뜸과 버금을 다투고 있다지만 군포시 통계자료에 따르면 정착 인구는 2017년 6월부터 3개월 간 1,009명이 줄었다. 

 

 군포가 전국 최고의 실업률을 기록하고 있는데 세계최초 5선 도전을 희망하고 있다는 소문이 무성한 김윤주 현 군포시장은 눈에 띄는 방안을 내 놓고 있지 않다. 군포시는 오히려 일자리 창출을 위한 특별한 정책적 기획이 드러나지 않는 ‘그림책 박물관’과 반월호수 주변, 군포시청 인근의 ‘주차타워’ 그리고 ‘송정지구 야구장’ 등 수백억 원 단위의 대규모 공사에만 열을 올리는 듯하다. 또한 내년 지자체 선거 출마 희망자도 별반 다르지 않다. 이들 중 그 누구도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해결책을 내 놓기는커녕 문제점을 적극적으로 지적하거나 다양한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모습마저도 찾기 어렵다.  

 

 각 정당 역시 마찬가지다. 군포시가 당면한 현안을 파악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며 미래상을 제시하는 노력을 하고 있는 정당을 찾기 어렵다. 특히, 군포의 집권당인 국민의당과 군포가 지역구인 이학영, 김정우 두 명의 국회의원을 배출한 더불어민주당은 지자체 선거와 관련해 인물 중심의 논의만 하고 있다고 알려질 뿐이다. 현안이 실업률뿐인가. ‘시민이 원하는 군포시’의 행사에서 군포시민이 손글씨로 써서 붙인 수백 개에 달하는 군포시에 대한 바람은 지속해서 늘고 있다. 군포시 한 시민은 “선거 때마다 공약이 크게 다르지 않다”며 “제대로 지킨 공약이 없으니 별다른 고민과 노력 없이 공약을 재탕, 삼탕해도 문제없는 것 아니냐”라며 자조 섞인 말을 내 뱉기도 했다. 

 

 군포시의 일년 예산은 6천억 규모이다. 이 돈은 시민의 혈세이다. 이 6천억 원을 어디에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군포시민의 삶은 달라질 수 있다. 내년 6월 13일은 군포시민을 대신해 예산 6천억 원을 편성하고 집행하는 대리인을 뽑는 선거일이다. 각 정당과 선거 출마 희망자는 시민에게 어떤 민주적 절차로 6천억 원을 어디에 어떻게 쓸 것인지를 준비해야 한다. 시민은 민원인이 아니라 주권자로서 어떤 곳에 어떤 것이 필요한지를 당당하게 요구하는 등 적극적으로 정책 및 공약 형성과정에 참여해야 한다. 또한 선거 출마 희망자들의 자질과 능력을 철저히 검증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 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 구독료: 12,000원(년간·면세)/계좌 : 농협 301-0163-7916-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0/13 [01:56] ⓒ 군포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