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행정·정치·시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시, 코로나19 극복 위해 212억원 투입
시민생활 안정 위한 긴급 재정지원대책 마련
 
김정대 기자   기사입력  2020/03/25 [06:10]

군포시가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212억원 규모의 긴급 재정지원대책을 마련했다.

 

군포시는 지난 3월 24일 코로나19 피해 극복과 시민생활 안정을 위해 212억원을 투입하는 내용의 긴급 재정지원대책을 확정했다.

 

대책에 따르면 취약계층을 위해 63억원을 배정했으며, 이는 질병 등으로 위기상황에 처한 저소득가정 2,600여가구에 대한 긴급생계비 지원 24억원과 기초수급 및 차상위 가구 6,700여가구에 대한 생활 지원 39억원으로 구성됐다.

 

또한 7세미만 아동 14,400여명을 위한 양육비 지원에 57억원이 배정됐으며, 시 산하기관 프로그램 강사와 요양보호사 생계지원을 위해 7억원이 투입된다.

 

군포시는 공공요금 감면할 계획이다. 우선 상·하수도 요금은 3개월동안 50% 감면하기로 했다. 아울러 공영주차장 주차요금 면제를 4월 말까지 시행하고 추후 필요할 경우 연장할 방침이다. 

 

시 본청과 산하기관 입주업체들의 임대료를 50% 감면해주는 내용의 ‘공유재산 대부료 감경’을 2월부터 소급해서 7월까지 시행하기로 했다.시에서부터 ‘착한임대료 운동’에 나서겠다는 설명. 

 

소상공인의 지방세 부담을 줄이기 위해 주민세 균등분 6억원을 감면하고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금융 지원에 5억원도 배정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지속적인 방역을 위해 방호복과 소독제 구입, 긴급 방역 등에 28억원을 추가로 집행하기로 했다.

 

시는 이날 확정한 재정지원대책의 시행에 필요한 각종 조례와 시행규칙 등을 조속히 개정할 방침이다.

 

군포시는 금번 발표한 재정지원대책과는 별도로 정부의 재난긴급생활 지원정책의 이행과 함께 시 차원의 다양한 현금성 재난긴급생활 지원을 위해 추가 지원대책을 검토하고 있다.

 

이와 관련 한대희 군포시장은 ”현재의 상황이 워낙 엄중하고 지원이 시급한 만큼, 재정지원대책의 온기가 하루 속히 시민들에게 퍼져서 시민생활 안정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군포시청 (사진=군포시)  © 군포시민신문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25 [06:10]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