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행정·정치·시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희재 군포시의원 제명처분 무효 '승소'
재판부, "징계 사유는 일부 인정되지만,… 재량권 일탈·남용"
 
김정대 기자   기사입력  2020/02/18 [00:27]

군포시청의 등기업무를 대행한 논란으로 인해 시의회에서 제명 처분을 받은 이희재 시의원이 제명처분 무효 소송에서 지난 2월 14일 승소했다.

 

수원지법 행정2부(김정민 부장판사)는 이 의원이 군포시의회를 상대로 제기한 제명의결처분 무효확인 등 청구 소송에서 원고의 손을 들어줬다. 

 

재판부는 이 의원에 대한 징계 사유는 일부 인정되지만, 여러 사정을 종합하면 시의회의 처분이 재량권 일탈·남용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과 관련한 조례에 따르면 영리 거래금지 위반의 경우 경고, 공개사과, 출석정지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어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제명의 징계를 할 수 없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밝혔다.

 

또 "지방의회는 소속 의원을 징계할 경우 자치 구역 주민의 대표자성, 의회에서의 소수자 보호 원칙 등도 함께 고려해 징계 정도가 지나치게 무겁지 않은 범위 내에서 징계종류를 선택해야 한다"며 "특히 제명의 경우 형평과 비례의 원칙에 부합하는지 신중히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법무사 사무소 대표로 재직하면서 시청의 등기업무를 처리하고 대행 수수료를 챙긴 의혹을 받았다. 이 의원은 2014년 7월부터 군포시를 상대로 등기업무 등을 맡아 부동산 등기업무 7건, 부동산 외 업무 13건 등 총 4262만원을 체결했다. 

 

또 시의원으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관계임에도 NH농협 군포시지부 시금고와 계약관계를 유지해 왔으며, 관용차량 구매 시 자신의 지인을 통해 구매하도록 요구했다는 등의 의혹이 일었고 이에 시민단체는 시의회에 이 의원의 제명을 요구했다.

 

시의회(의장 이견행)는 지난해 5월 시의회의 표결(찬성 6·반대 2)을 거쳐 이 의원을 제명 처분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한 달 뒤인 지난해 6월 이 의원이 시의회를 상대로 낸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였고 본안 소송에서 원고의 승소를 결정했다. 

 

▲  이희재 의원(사진=군포시의회)     ©군포시민신문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2/18 [00:27]   ⓒ 군포시민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