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국제 > 경기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버스노조 파업 유보...29일까지 쟁의 연장
 
도형래 기자   기사입력  2019/05/15 [09:39]

[군포시민신문=도형래 기자] 경기도 버스 노조가 파업을 유보했다. 파업참여 결의한 버스가 589개로 경기도 관내 버스의 5%에 불과해 다른 지역 버스노조가 파업을 철회하는 마당에 파업을 강행하는 건 실효가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지난 14일 국토교통부와 경기도는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 200원 인상, 광역버스 요금 400원 인상을 추진하고, 요금인상으로 인한 서울시로 이전되는 수익금을 경기도에 반환하는 안을 제시했다. 

 

경기도 버스노조는 14일 밤부터 15일 새벽까지 이어진 경기지방노동위원회 조정회의에서 15일로 예고된 파업을 보류하고 노동쟁의 기간을 오는 29일까지로 연장했다. 

 

장원호 경기도자동차노조 위원장은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논의의 진전은 없었다"면서도 "조정기간을 연장해 사측과 협상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장원호 위원장은 파업을 유보한 이유를 "서울을 비롯한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버스노조가 파업을 철회하는 상황에서 경기도만 시행해도 효과가 없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경기지역 버스노조는 기사 호봉별 시급 29.96% 인상을 요구하고 있다. 이를 위해 요금 인상을 경기도에 요구하고 있는 상황이다. 경기도와 국토교통부는 시내버스 요금 200원, 광역버스 요금 400원 인상과 광역버스 요금 인상으로 발생하는 서울시 수익 증가분의 경기도 이전 등을 제시한 바 있다.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 구독료: 12,000원(년간·면세)/계좌 : 농협 301-0163-7916-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15 [09:39]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