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오피니언 > 사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설] 어쨌든 참여와 협치, 어렵지만 시민 뜻대로
 
군포시민신문   기사입력  2019/04/16 [15:49]

[군포시민신문] 군포시가 철쭉축제를 내세운 지 아홉 해를 맞았다. 군포시는 시민참여 구색 맞추기로 시민참여 마당을 두는 등의 모습을 보였지만 시민들의 참여가 적극적으로 이뤄지지 못했다. 그동안 철쭉축제는 시민 참여 없이 규모가 조금 큰 ‘관변 축제’를 넘어서지 못했다는 평가가 주를 이뤘다.

 

지난해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철쭉축제는 더욱 그러했다. 전임 시장을 전면으로 내세우고 치적을 알리는 모습에 시민들은 눈쌀을 찌푸릴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올해는 시작부터 바뀌었다. 지난해 말 모집한 시민축제기획단이 축제 기획부터 참여했다. 아마추어인 시민들이 축제의 아이디어를 내고 지난 여덟 해동안 축제 실무를 맡아온 문화재단이 힘을 보탰다. 물론 이 가운데서 군포시와 문화재단, 시민축제기획단 사이에 갈등과 잡음이 일기도 했고, 축제 기획 주체를 두고 논쟁이 벌어지기도 했다.

 

하지만 시민들이 더 주도적으로 기획하고 참여했다는 점을 높이 살 수밖에 없다. 군포시민이 직접 기획한 첫 철쭉축제는 그 모든 논란과 갈등보다 훨씬 가치가 크다. 시민들 입장에서는 들러리가 아니라 자치의 가능성을 보았고, 축제의 시민 참여 방안이 지난 여덟번 축제보다 더욱 확장됐다. 참여한 시민들 스스로가 축제를 알리는 데 힘쓰고 있는 모습만 봐도 자치의 가능성과 성과를 높이 살 수 있다.

 

시민들의 참여와 협치를 보여주는 사례는 또 있다. 군포시는 둔전근린공원 리모델링 사업을 앞두고 불필요한 사업이라는 비판이 일자 ‘지역주민 회의’를 개최해 리모델링 방향에 대한 의견을 구했다. 전임 김윤주 시장은 그림책박물관, 책마을 등 경기도 예산을 일부 받아 시행해왔던 사업에 대한 비판을 일축하고 막대한 공사비가 소요되는 공사를 강행해 왔다. 사업 타당성에 대한 비판에는 ‘받은 도비를 되돌려 줄 수 없기 때문에 사업을 할 수밖에 없다’는 식의 논리를 반복해 왔다. 시의회 의원들이 집단으로 반발해도 주민들이 일인시위를 해도, 지역지가 날선 비판을 쏟아내도 마찬가지였다.

 

이번에 둔전근린공원 리모델링 사업 역시 경기도 예산을 받아 시행하는 사업이다. 하지만 이번에 시 당국은 ‘지역주민회의’를 앞두고 사업이 필요가 없다고 판단되면 백지화하거나 사업규모를 축소해 예산을 반납할 수 있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시가 세웠던 계획을 제쳐두고 백지에서 어떤 그림을 그릴지 시민들에게 물어본 셈이다. 이러한 시 당국의 자세가 진정한 협치와 시민들의 시정참여가 가능해 질 수 있게 했다. 이날 회의에서 둔전근린공원에 있는 배드민턴장 존속과 폐쇄를 두고 지역 주민들 사이에 격론이 오가며 논의의 실속이 크지 않았다는 평가가 많았지만 첫술에 배부를리 없다.

 

시민들의 참여와 의견을 구하는 시 당국의 자세가 이미 바뀌었고, 앞으로 더 많은 협치와 시정 참여가 거듭될 수록 시민들의 주인 의식과 시정 공감대가 더욱 커질 것으로 기대된다. 때문에 협치와 참여의 실험은 계속돼야 한다. 어렵지만 소중한 발걸음을 딛고 있는 시 당국에 박수를 보낸다.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 구독료: 12,000원(년간·면세)/계좌 : 농협 301-0163-7916-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16 [15:49]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