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연재 > 군포삶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처음 한 줄 짜리 기사를 쓰던 때의 자세"
[기획] 군포시민신문, 안녕하십니까?
 
하담 취재기자   기사입력  2018/12/07 [09:55]

군포시민신문은 2018년을 무사히 보냈습니다.

 

군포시민신문은 구성원을 떠나 보내기도 했고, 새 구성원을 맞이하기도 했습니다. 군포시는 4선 김윤주 전 시장 체제가 막을 내리고 한대희 새 시장의 민선 7기를 시작했습니다.

 

지방선거를 거치며 군포시민신문은 더 성숙해졌고, 보다 새롭고 안녕한 모습으로 새해를 맞으려 합니다. 군포시민신문과 함께해 온 분들의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안부를 묻는 말에 군포시민신문의 오늘을 평가하고 내일을 위한 과제를 담았습니다.


 

▲ 하담 기자     ©군포시민신문

지역 정론지를 목표로 달리고 있는 군포시민신문과 함께한지도 만 1년이 넘었습니다. 아주 짧은 기사를 쓰면서도 쩔쩔매던 제가 부족하지만 10줄 짜리 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출근 첫 날 김정대 전 군포시민신문 발행인이 내준 한 줄 짜리 기사쓰기 과제를 세 시간동안 하던 일이 생생하게 기억납니다. 딱 한 줄만, 단 스무자만 적으면 되는데 그렇게 어려울 수가 없었습니다. 기사에 어떤 내용이 담겨야 하는지, 그 내용을 어떻게 글자로 옮길 것인지 막막했습니다. 한 줄 짜리 기사를 일곱번을 고쳐쓰고서야 김정대 전 발행인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잘했다도 아니고 됐다라니…너무 인색한 것 같습니다.

 

현재 군포시민신문의 모습은 그 때와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발행인이 바뀌고 내부 구성원이 조금 바꼈지만 여전히 인색…아니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처음 한 줄 짜리 기사를 쓰던 때의 자세로 지역 정론지를 목표로 달리는 군포시민신문이 되겠습니다.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 구독료: 12,000원(년간·면세)/계좌 : 농협 301-0163-7916-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2/07 [09:55]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행복한 크리스마스
마음보따리
한여름 땡볕, 나무가 위로해주다
프레디머큐리
너만 있으면 돼~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