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연재 > 사람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시민 사는 이야기 많이 쓰도록 하겠습니다"
군포시민신문, 안녕하십니까?
 
고희정 시민기사   기사입력  2018/12/07 [09:55]

군포시민신문은 2018년을 무사히 보냈습니다.

 

군포시민신문은 구성원을 떠나 보내기도 했고, 새 구성원을 맞이하기도 했습니다. 군포시는 4선 김윤주 전 시장 체제가 막을 내리고 한대희 새 시장의 민선 7기를 시작했습니다.

 

지방선거를 거치며 군포시민신문은 더 성숙해졌고, 보다 새롭고 안녕한 모습으로 새해를 맞으려 합니다. 군포시민신문과 함께해 온 분들의 목소리를 들었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안부를 묻는 말에 군포시민신문의 오늘을 평가하고 내일을 위한 과제를 담았습니다.


 

▲ 고희정 시민기자     ©군포시민신문

안녕하세요? 시민기자 고희정입니다. 2018년도 이제 다 지났네요. 군포시민신문과 인연을 맺은 지 벌써3년이 흘렀네요.

 

지난 3년간 시민기자로서 활동하며 많은 일들을 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가장 기본인 기자로서 역할은 다 하지 못했네요. 서당개 삼년이면 풍월을 읊는다는데 군포시민신문의 이름에 걸맞게 시민 사는 이야기를 많이 쓰도록 하겠습니다.

 

내년에는 군포시민신문만의 가치나 차별성을 만들었으면 합니다. 그래서 표상이 없는 군포시에 군포시민신문을 대표 브랜드로 만드는데 도움이 되고 싶네요. 안녕하는 군포시민신문을 만듭시다.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 구독료: 12,000원(년간·면세)/계좌 : 농협 301-0163-7916-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2/07 [09:55]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