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행정·정치·시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시, 시민참여 활성화해 지역 거버넌스 만들어야"
손혁재 정치평론가 외 11개 단체, 군포시 혁신과제 정책안 발표
 
하담 기자   기사입력  2018/03/08 [12:10]

[군포시민신문=하담 기자] 손혁재 정치평론가를 비롯한 11개 단체가 6일 군포시민토론회를 열고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시민의 정치 참여'에 대해 논의했다.

 

손혁재 정치평론가는 "지금의 법과 제도로도 시민참여를 활성화할 수 있다"며 "정보공개를 확대하고, 지방정부에 대한 견제와 규제를 강화하고, 여러 방향으로 행정을 혁신해 나가면 시민, 로컬 거버넌스를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박은호 군포시민정치연대 운영위원은 "시민참여 기본조례 제정과 시민참여위원회·시민정책보좌관·시민감사관 등 시스템 구축으로 시민참여를 제도화해야 한다"며 "민간위탁 가능한 지원센터나 가칭 군포시민재단을 설립해 시민활동 지원체계를 갖추는 일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제안했다.

 

남철희 더불어민주당 군포갑 지역위원회 사무국장은 "시민단체와 정당의 거리를 줄이는 방법, 지역 내 정당끼리의 소통방법을 고민 중"이라며 "시민정치를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제도화하고 시스템화하려는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희재 자유한국당 군포을 사무국장은 "지금의 선거제도는 정치인을 짧은 시간에 평가하다보니 긴 시간에 대한 평가가 미비하다"며 "시민사회단체가 나서서 그 간격을 줄여야 한다"고 밝혔다. 이희재 사무국장은 "시민단체는 정당이 제 역할을 못하거나 제도의 미비점 때문에 생겨난 것"이라며 "정당과 시민단체의 간극을 줄이기 보다는 서로의 역할을 존중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 왼쪽 위부터 순서대로 이태우 군포시민정치연대 운영위원, 박은호 군포시민정치연대 운영위원, 남철희 더불어민주당 군포갑 지역위원회 사무국장, 최은식 군포녹색당 공동위원장, 이희재 자유한국당 군포을 사무국장, 박미애 군포여성민우회 대표, 손혁재 정치평론가  © 군포시민신문

  

이 외에도 녹색당, 군포환경자치시민회를 비롯한 시민단체에서는 '군포시 혁신과제 정책안'을 내놓았다.

 

최은식 군포녹색당 공동위원장은 "음식물쓰레기와 화장실 분뇨를 그 도시에 만들어진 바이오가스 생산시설에서 처리하고 과정에서 나온 가스로 전기와 온수를 만들어 지역에서 소비하는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최은식 위원장은 "군포시를 에너지 자립 도시로 만들기 위한 모델 도시로서 대야미 공공주택지구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박미애 군포여성민우회 대표는 군포환경자치시민회·안양군포의왕한경운동연합·YMCA생협·한 살림·아이쿱생협·군포탁틴내일·군포여성민우회를 대표해 정책안을 발표했다.

 

박미애 대표는 "군포환경자치시민회와 안양군포의왕환경운동연합은 열섬현상, 바람길회복에 따른 대기오염 저감, 도심환경개선을 위해 초막골에서 금정역 구간의 산본천을 복원하자고 제안했다"고 전했다.

 

또 박미애 대표는 △YMCA생협, 한 살림, 아이쿱생협의 '관내 유기농 농업 확대' △군포탁틴내일의 '산본중심사업지구의 전체 금연구역 지역' △군포여성민우회의 '여성 참여율을 높이기 위한 정책' 등을 제안을 했다.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구독료:12,000원(년간·면세)/계좌:농협 301-0163-7916-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08 [12:10]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한여름 땡볕, 나무가 위로해주다
프레디머큐리
너만 있으면 돼~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