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행정·정치·시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시 ‘도의원’ 두 자리 늘었다
기존 2명에서 4명으로 늘어...시의원 ‘현행유지’
 
도형래 기자   기사입력  2018/03/06 [17:55]

[군포시민신문=도형래 기자] 국회가 5일 전체회의를 열고 6월 지방선거 선거구 획정안을 통과시켰다. 군포시는 2명의 도의원 자리가 늘었다. 시의원의 자리는 현행 유지된다. 

 

국회는 제주특별자치도와 세종특별자치시를 제외한 지역구 시·도의원 정수를 현행 663명에서 27명 증원된 690명으로 조정했다. 또 국회는 자치구·시·군의회 의원 총정수를 현행 2,898명에서 29명 증원된 2,927명으로 확정했다. 

 

군포시 선거관리위원회는 기존 1, 2 선거구로 나뉜 도의원 선거구가  2개가 늘어 모두 4개가 됐다고 밝혔다. 

 

군포시 선관위 관계자는 "국회를 통과한 선거구 획정안이 정부로 이송돼 국무회의를 거쳐 관보에 실리는 날에 효력이 발생한다"면서도 "도의원이 2명이 늘어난 것은 확정됐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시의원 자리는 도의회에서 조례를 개정하는 사항"이라며 “경기도 도의회 논의를 통해 (공식) 확정될 것”이라고 밝혔다. 

 

▲ 조정된 군포시 도의원 선거구  

 

군포시 도의원 선거구는 모두 4개로 늘어난다. 1선거구는 군포1동, 산동1동, 금정동이며, 2선거구는 군포2동, 대야동이다. 3선거구와 4선거구는 현행 시의원 선거구 다, 라와 같이 각각 '산본2동, 궁내동, 광정동', '재궁동, 오금동, 수리동'으로 구성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5일 국회가 선거구 획정안을 의결함에 따라, 선거구역이 변경된 예비 후보자에게 시행일 후 10일까지 출마하고자 하는 선거구를 다시 선택해 관할 선관위에 신고해야 한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새로 선거구를 선택한 예비후보자의 선거사무소가 다른 선거구에 있게 된 경우, 공직선거법 또는 선거구 획정 조례 시행일 후 20일까지 해당 선거구로 이전하고 변경신고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선관위는 "중앙선관위는 개정된 공직선거법에 따라 각 시·도의회가 법 시행일 후 12일까지 자치구·시·군의회의원선거구 획정 조례를 의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06 [17:55]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