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행정·정치·시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설날 특집기획 돋보였다
군포시민신문 시민참여위원회 2월 한 달 간 기사 평가
 
김하수 본보 시민참여위원장   기사입력  2018/02/26 [15:16]

본보 시민참여위원회(위원장 김하수)는 지난 22일 정례회의를 열어 한 달 간 본보 기사들을 평가했다.

 

위원들은 인터넷판 기사들에 대해 평가하면서, 설날 특집으로 기획된 [설레는 설날 덕담·소망을 담아드립니다]는 군포시민의 숨결이 느껴지는 기사였고, 6.13 지방선거 특집으로 기획된 4개 기사는 시기적절하게 궁금증을 해소해주는 기사였다고 평했다. 위원들은 또 [송정지구 입주민 ‘서서울변전소 옥내화 촉구’]는 지역 주민의 불편사항을 잘 찾아냈다는 점에서, [군포시, 부결된 그림책박물관 주차타워...통장 대상 순회 설명회]는 시의 홍보성 행정활동을 잘 꼬집었다는 점에서 높게 평했다. 한편 [대야미 토지소유주 대책위원회 구성...‘목적은 보상’] 기사는 내용이 명확하지 않아 사실관계와 갈등의 구조를 제대로 전달하지 못하여 아쉬웠다고 말했다.

 

▲  설날기획 ' 설레는 설날, 덕담소망을 담아드려요' @군포시민신문

 

위원들은 김동민 칼럼 [평창 이후, 전쟁반대 평화의 촛불 들어야 할 것]은 동계올림픽 과 국제정치의 관전 포인트를 제시해 주었다는 점에서, 김하수 칼럼 [대야미 택지개발과 자치분권]은 당위와 현실의 차이를 알기 쉽게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도움이 되었다고 평했다.

 

또한 편집인이 교체된 후 종이신문 편집수준이 전반적으로 개선되었지만 아직도 아쉬운 점이 있다고 말했다. 그 예로 1면 톱기사의 제목은 크기가 너무 작은 반면 하단의 일사일언 [구정이 아닌 설날로]는 크기가 커서 주객이 전도된 점, 전반적으로 기사 제목들의 글씨크기에 일관된 차등이 없어서 시각적인 혼란이 발생하는 점, 시민사회정치면(8면)에 여행기 [잠보! 탄자니아]가 있고 그 하단에 광고인지 기사인지 혼돈되는 [서서울 변전소 옥내화 촉구]기사가 배치된 점, 6면의 [수리한양 APT 입주민에 대한 군포시 공문]에 관한 두 인터넷판 기사를 하나의 기사로 편집하여 싣지 않은 점, 7면 지역현안 하단에 나온 [군포시선관위, 지방선거 예비후보자 입후보 안내 설명회] 기사는 4,5면 6.13 지방선거 지면에 배치했으면 좋았을 것 등을 들었다.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구독료:12,000원(년간·면세)/계좌:농협 301-0163-7916-81주식회사 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26 [15:16]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추석 고향길
3월 3일 수리산 밤하늘 색칠놀이
어서오렴~
너는 내꺼~
내가 사는 마을
이제 너를 놓아줄께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