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행정·정치·시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입주민 향한 군포시 공문 이해 안돼"
군포시 '과태료 부과 행정지도 공문' 발송...시민단체들 "무슨 자격으로 끼어드는지..."
 
하담 기자   기사입력  2018/02/03 [09:38]

[군포시민신문=하담 기자] 군포시(시장 김윤주)가 수리한양아파트 입주민에게 발송한 '입주자대표회의 때 발언금지' 행정공문에 대해 시민단체는 '이해할 수 없는 조처'라고 지적했다.

 

군포여성민우회 박미애 대표는 "수리한양아파트 내부적인 문제를 왜 시에다가 민원을 제기한 것인지, 시는 어떤 자격으로 수리한양아파트 일에 끼어든 것인지 이해가 어렵다"며 "일반 시민의 입장에서도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밝혔다.

 

군포 YMCA 이우천 사무국장은 "조정자로서 역할을 수행해야하는 군포시의 대처가 아쉬웠다"며 "시청 공무원들은 민원이 들어와서 민원해소할 수밖에 없었다고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군포탁틴내일 김세연 대표는 "군포시에는 노후화로 인한 공사가 많이 진행될 텐데 비슷한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며 "이런 식의 해결이 아닌 앞으로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군포시는 22일 수리한양아파트 입주민 두 명에게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할 수 있다는 행정지도 공문을 발송했다. 입주자대표회의 때 발언을 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수리한양아파트 입주민은 "군포시 공문은 입주민 향한 협박"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 군포시가 22일 수리한양아파트 입주민 두 명에게 발송한 행정지도 공문     © 군포시민신문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 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 구독료: 12,000원(년간·면세)/계좌 : 농협 301-0163-7916-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03 [09:38] ⓒ 군포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