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행정·정치·시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 수리한양APT입주민 "군포시 공문은 입주민 향한 협박"
군포시, 입주자대표회의 때 발언했다고 "500만원 과태료 부과할 수도" 행정지도
 
하담 기자   기사입력  2018/01/26 [08:22]

[군포시민신문=하담 기자] 군포시가 수리한양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때 발언한 입주민에게 500만원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며 행정지도 공문을 발송했다.

 

수리한양아파트 입주민들은 배관교체공사를 엉망으로 진행한 입주자대표들을 믿을 수 없다며 자발적으로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를 발족시키고 입주자대표회의에 방청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포시는 22일 발송한 공문에서 "입주자대표회의 회의에 방청하는 과정에 방청자는 발언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음에도 위반하고 있다는 민원이 있다"며 "회의진행을 방해, 유인물 임의 부착 등 공동주택관리법 및 관리규약 위반 사례가 다소 확인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군포시는 “관리규약 등 위반 사례가 없도록 행정지도(주의)한다"며 "위반 행위가 지속되는 경우 규정에 따라 5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으니 그리아시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에 한 수리한양아파트 입주민은 "많은 입주민들이 자발적으로 아파트 운영에 참여하는 바람직한 모습이 수리한양아파트에서 펼쳐지고 있다"며 "시가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는 행정지도 공문을 입주민에게 발송한 것은 아파트 운영에 참여하지 말라는 협박"이라고 지적했다.

 

김철수 군포시청 건축과 공동주택관리팀장은 공문을 발송한 이유를 묻는 물음에 "공문 발송 이유까지 신문기자에게 설명을 해야 하냐"며 답변을 거부했다.

 

▲ 군포시가 22일 수리한양아파트 입주민에게 발송한 행정지도 공문 일부 내용(사진제공=수리한양아파트     ©군포시민신문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 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 구독료: 12,000원(년간·면세)/계좌 : 농협 301-0163-7916-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26 [08:22]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시민이 호구냐? singae 18/01/26 [10:34]
대표가 아니면 입장을 나타내지도 말라. 시장이 그런 생각 가지고 있으니 공무원들도 이런 짓하는 거지. 적폐의 대상들이다. 시장 반드시 바꾸고, 그를 따랐던 충견들 책임을 물어 징계하거나 깜빵에 너어야 한다. 드라마 보니 깜빵도 살만 하더구만.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늦가을 앞에서 천상병시인의 귀천을…
정스런 동료들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