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 행정·정치·시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군포첨단산업단지, 뿌리산업 입주로 주민 불만
첨단산업에 의문제기
 
하담 기자   기사입력  2017/12/19 [20:30]

[군포시민신문=하담 기자] 군포첨단산업단지에 뿌리산업들이 입주한다며 부곡주민들의 심기가 불편한 가운데 이달 19일 경인일보에서 보도된 ‘도시경제 미래 일자리 창출로 밝히자’ 기사로, 첨단산업인지 의문이라는 불만들이 토로되고 있다.

 

경일일보 기사는 군포시가 추진했던 일자리 사업을 뒤돌아보는 것으로 군포첨단산업단지에 대해 ‘무엇보다 지난 10여 년 간 도시의 미래가치를 선도해 나갈 역점사업이자 도시경쟁력 향상과 도심 균형 발전, 공업지역의 첨단화를 위해 추진해 온 군포첨단산업단지 조성을 마무리…’라며 ‘이미 산업시설용지 분양이 100% 완료됐으며, 올해 연말까지 50%의 입주율을 달성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이에 한 부곡주민은 군포시에 바란다에 ‘첨단(?)산업단지 100% 분양해서 좋은가요?’ 민원글을 게재하여 불만을 표출했다. 이 시민은 ‘처음에 첨단산업단지 만들겠다고 하시고 뒤에서는 뿌리산업 육성한다는 논리로 주조 금형 등 일반 공장을 입주시켰다’며 ‘100% 분양했다고 하시는 것은 부곡주민들을 기민하는 걸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부곡에서 아이를 키우는 한 학부모는 “공장이 새로이 입주할 때마다 가슴이 벌렁거린다”며 “아이가 비염이 있어 미세먼지 때문에 걱정이 많은데 더 많은 걱정거리를 만들지 말아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 군포첨단산업단지 배치도 사진출처: 군포첨단산업단지 홈페이지 캡쳐     © 군포시민신문

 

 

# 독자가 내는 소중한 월 1천원 구독료는 군포 시민신문 대부분의 재원이자 올바른 지역언론을 지킬 수 있는 힘입니다. # 구독료: 12,000원(년간·면세)/계좌 : 농협 301-0163-7916-81 주식회사 시민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2/19 [20:30] ⓒ 군포시민신문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한여름 땡볕, 나무가 위로해주다
프레디머큐리
너만 있으면 돼~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